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아시아 토양정보시스템 구축 추진”김경규 농진청장, 이탈리아 ‘토양침식 국제회의’서 밝혀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이 15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이하 FAO) 토양침식 국제회의에 참석해 아시아 토양정보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지속적인 토양 관리에 기여할 것을 약속했다.

김 청장은 개회연설에서 “한국의 토양 조사는 FAO의 지원으로 시작됐다”고 소개하며, 농업환경정보시스템 ‘흙토람’을 사례로 들었다.

그러면서 “토양은 인류에게 건강한 삶을 제공하는 자산이지만, 최근 토양 유실 증가로 식량안보와 지속적인 발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하반기부터는 FAO와 함께 아시아 토양지도를 발간하고, 아시아 토양정보 시스템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1964년 FAO의 특별기금과 기술 지원을 받아 토양과 토양비옥도 조사에 나섰다. 이후 꾸준한 기술 발전으로 세계에서 가장 세밀한 전국 토양도(1:5000)를 제작, 독도통을 포함한 총 405개의 토양 이름 부여 등 다양한 성과를 냈다.

농진청은 그간 토양조사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아시아 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AFACI)를 통해 식량안보와 환경보전을 위한 문제 해결 능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썩지 않는 쓰레기, 죽어가는 지구
[포토] '14기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사전워크숍' 개최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포토]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 공청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