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지 자료 체계적 관리 법적 추진이용호 의원 '농지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이용호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농지 자료를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농지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 및 운영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용호 의원(무소속, 남원·임실·순창)은 22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농지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농지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운영해 농가의 행정불편을 해소하고 이용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법안이다.

현행 농지법은 시・구・읍・면의 장으로 하여금 농지취득자격증명(농지법 제8조), 농지임대차계약 확인대장(동법 제24조), 농지원부(동법 제 49조), 농지의 소유 등에 관한 실태조사(동법 제10조 등)를 관리・실시 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자료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농지종합정보시스템은 구축돼 있지 않았다. 이 중에서도 농지임대차 확인대장은 아직까지도 각 지자체에서 서면으로 대장을 관리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용 불편과 행정 착오 가능성이 상존해왔다.

행정기관에서 농지 자료를 통합관리 하고 있다고 착각해 필요한 행정 접수를 누락하고 이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개정안은 농지 자료를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농지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이를 통해 농업인들이 더 이상 복잡한 행정 절차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고자 마련됐다.

실제로 현장에서는, 이미 행정 기관에서 농지 자료를 통합관리 하고 있다고 착각해 필요한 행정 접수를 누락하고 이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례가 왕왕 이어져왔다.

이 의원은 “모름지기 농업은 나라의 근본”이라며 “농민들이 걱정 없이 농사에 전념할 수 있어야, 지역이 살고 나라가 산다”고 강조했다.

이어 “복잡한 행정으로 인해 농민들이 피해와 불편을 입는 일이 없도록 이번에 발의한 '농지법 개정안'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농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농촌 지역의 정치 대표성 확보를 위해 더욱 책임 있는 자세로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김관영・김종회・박주현・변재일・설훈・유성엽・장정숙・정인화・주승용・채이배・최도자 의원 등 12명의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전국 지자체 탈석탄 금고 지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9년 전국 산림경영인 대회
[포토] ‘2019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및 산림주간’ 개최
[포토] 해외 석학에게 듣는 바람직한 대기질 개선 정책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