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완주 안덕마을, 살기 좋은 농촌 만들다”농진청·구이면 행정복지센터·완주군농업기술센터 협약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과 전북 완주군 구이면 행정복지센터, 완주군농업기술센터는 오는 24일 완주 안덕마을과 ‘신품종, 신기술 보급 및 살기 좋은 농촌 가꾸기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이번 협약은 농업인에게 식량 작물의 새 품종과 기술을 신속히 보급해 품질 좋고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앞서 농진청은 지역민에게 고구마(풍원미, 호감미, 진율미) 품종을 분양하고, 옥수수(황미찰옥, 미백2호)와 참깨(강안, 건백), 들깨(들향), 콩(평원) 등 새로운 품종과 재배 방법을 소개했다.

하반기에는 협약 기관들과 함께 도시민 수확 체험을 비롯해 지역 농산물과 가공품 판매 등을 두 차례 진행할 예정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새 품종 보급을 늘리고, 기술 지원을 통한 지역 발전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주거복지연대 창립 18주년 기념식' 개최
[포토] 경북 군위군 양파 수확 농가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바이오매스 홍보 타운 방문
[포토] '세계태양에너지저장 컨퍼런스' 개최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농업기술 미래전망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