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한우 300마리 대관령 초원에 방목농진청 “올해 첫 방목···5개월 간 초지 생활”
초지를 향해 달려가는 한우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한우 300마리가 대관령 초원에 나와 자유롭게 생활한다.

농촌진흥청은 강원도 평창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에서 올해 처음으로 한우 300마리를 대관령 초지에 방목했다고 22일 밝혔다.

초지로 나온 한우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방목한 한우는 연구를 위해 키우는 암소다. 10월 말까지 5개월 동안 신선한 풀을 먹으며 자유롭게 생활한다. 초지는 260㏊를 50여개의 구역으로 나눠 평균 6㏊에서 2∼3일씩 지낸다.

방목한 소는 하루에 60∼70㎏의 풀을 먹는다. 충분히 먹었다면 배합사료는 먹이지 않는다. 최상의 목초를 먹으며 적절한 운동과 일광욕을 하게 돼 번식률도 15%가량 오른다.

또 방목으로 암소 생산비의 절반에 달하는 사료비를 68%가량 아낄 수 있다. 산지 이용 효율을 높여 한우 산업 기반 안정화에도 도움이 된다.

한만희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장은 “한우 방목은 생산비 절감과 친환경, 건강한 소고기 생산을 바탕으로 농가와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포토]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전략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