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위험천만 ‘살구씨’ 먹지 마세요근거 없는 ‘암 치료’ 헛소문에 인터넷 통해 불법 유통
다량 섭취할 경우 시안화중독으로 인한 다양한 부작용

[환경일보] 시안화중독 등 다양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살구씨 식품, 주사제 등이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불법으로 유통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살구씨는 다량 섭취할 경우 아미그달린(Amygdalin) 성분에 의한 시안화중독으로 다양한 부작용(구토·간 손상·혼수·사망)을 초래할 수 있어 식품원료로 사용하는 것이 금지됐다.

그러나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조사 결과,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근거로 살구씨 관련 식품·주사제 등이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불법 유통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살구씨는 통씨, 캡슐, 두부, 오일, 젤리, 통조림, 즙 등 다양한 형태로 인터넷을 통해 불법으로 유통되고 있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살구씨는 식품 원료로 사용하는 것이 금지됐지만 소비자원이 네이버 쇼핑에서 ‘살구씨’, ‘행인(杏仁)’ 등으로 검색한 결과, 12개 품목 39개 제품이 살구씨 식품으로 판매되고 있었다.

참고로 네이버 쇼핑은 주요 오픈마켓 등에서 판매되는 제품을 검색값에 따라 보여주며 실제 판매는 개별 업체에 의해 이뤄지고 있다.

39개 제품은 섭취가 간편한 ‘통씨’가 15개(38.5%)로 가장 많았고 ‘캡슐’ 5개(12.8%), ‘두부’ 4개(10.3%) 및 오일·젤리·통조림·즙 등 다양한 형태의 제품이 유통되고 있었다.

39개 제품 중 1개를 제외한 38개 제품은 해당 쇼핑몰에서 해외직구 형태로 판매되고 있었고, 제품이 실제로 유통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각 품목 당 1개 제품씩 12개 제품을 주문한 결과 모두 구입이 가능했다.

살구씨는 다량 섭취할 경우 아미그달린(Amygdalin) 성분에 의한 시안화중독으로 다양한 부작용(구토·간 손상·혼수·사망)을 초래할 수 있어 식품원료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주사제 투여, 심각한 부작용 유발

특히 살구씨 식품을 구입해 고용량의 비타민C와 함께 섭취하는 경우 시안화수소 생성이 가속화돼 위험이 증가하는데도 암 치료 관련 온라인 카페에서 이들을 병용한다는 사례가 발견됐다.

인터넷을 통해 살구씨 주사제 1개 제품이 판매되고 있었으며 암 치료 관련 온라인 카페에서 해당 주사제를 직접 투여한다는 사례가 빈번하게 확인됐다.

일반인이 의약품을 직접 투여하는 것은 의료법 위반 행위로, 소관 부처의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살구씨 주사제 투여로 인한 안전사고의 사전 예방을 위해 해당 주사제를 질병 치료 목적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관련 규정을 보다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

참고로 미국 FDA는 아미그달린(레트릴)을 말기 암 환자의 대체 요법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가한 바 있으나, 1977년 임상 시험 결과 암 치료에 효과가 없다며 허가를 취소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자발적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를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관세청 및 보건복지부에는 ▷살구씨 관련 식품·주사제의 유통·통관 금지, 관리·감독 강화와 함께 관련 규정의 명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전국 지자체 탈석탄 금고 지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9년 전국 산림경영인 대회
[포토] ‘2019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및 산림주간’ 개최
[포토] 해외 석학에게 듣는 바람직한 대기질 개선 정책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