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아카시아벌꿀 생산량 평년 수준 회복농진청 7개 권역 12개 지역 현장조사 실시
지난해 생산량이 급감했던 아카시아 벌꿀 생산량이 올해 평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지난해 생산량이 급감했던 아카시아 벌꿀 생산량이 올해 평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양봉장 27곳을 대상으로 5월 한 달간 조사한 결과, 농가 봉군당 평균 생산량이 37.35kg으로 조사됐다고 9일 밝혔다.

농진청은 “이는 평년 생산량인 36.71kg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된 것”이라며 “이번 조사 결과는 양봉 농가 소득 안정화와 유통 안정화를 위한 자료로 활용된다”고 설명했다.

아카시아 벌꿀은 양봉 농가 소득의 약 70%를 차지하는 주요 소득원이지만, 지난 수년간 강풍·강우·저온 등 이상 기상으로 인한 개화 불안정과 꿀벌 활동 시간 감소 등 생산에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생산량이 전년보다 무려 30% 수준으로 감소해 양봉 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농진청은 “우리나라 꿀벌 개체 수는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이상 기상이나 밀원수 부족 문제는 앞으로도 지속해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민관이 머리를 맞대고 문제 해결에 힘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