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새로운 시작 꿈꾸는 소상공인, 디자이너를 만나다‘DDP디자인페어 만남의 장’ 열려, 동대문·을지로 제조산업 분야 대상 제품개발 협업

서울 도심 제조산업 활성화, 디자인 산업 일자리 창출 기대
컬래버레이션 제품 개발 프로젝트 협업, 소상공인-디자이너 매칭

14일(일)까지 전시, 상담, 강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선보여
4개월간 제품 개발···12월 ‘DDP디자인페어’에서 완성 제품 공개

‘DDP디자인페어’ 포스터 <자료제공=서울디자인재단>

[환경일보] ‘DDP디자인페어 소상공인X디자이너 만남의 장’이 지난 5일(금)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살림터 1층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협업의 문을 활짝 열었다.

‘DDP디자인페어’는 도심 제조 산업 활성화와 디자인 산업의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기획됐으며, 소상공인과 디자이너를 연결해 컬래버레이션 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이다. 동대문, 을지로 지역의 공구, 조명, 미싱, 조각, 조명, 타일 등 도심 제조 산업 전 분야를 대상으로 한다.

개막식에는 총 200여 명의 소상공인, 디자이너가 참석해 DDP디자인페어의 시작을 함께했다. 안장원 한국디자인산업연합회장, 이우복 한국조명유통협동조합 이사장 등도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번 ‘만남의 장’은 소상공인과 디자이너의 매칭을 위한 행사로, 관심 있는 소상공인과 디자이너는 원하는 파트너와의 매칭이 가능하다.

‘DDP디자인페어’ 개막식에는 총 200여 명의 소상공인, 디자이너가 참석해 DDP디자인페어의 시작을 함께했다.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먼저, 행사장에 들어서는 디자이너와 소상공인은 상담 전문 요원과 함께 협력 파트너를 찾아 나선다. 전시장에서 자신의 제품을 뽐내는 디자이너 또는 소상공인과 사전예약 후 1대1로 상담할 수 있으며, 전문 요원과의 상담을 통해 파트너를 추천 받을 수 있다.

8일까지 약 150여 명의 소상공인과 디자이너가 프로젝트 참여를 신청했으며, 행사장을 방문하지 못하는 이들은 DDP디자인페어 공식 홈페이지에서 14일(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개막식을 통해 시작을 알린 DDP디자인페어는 14일(일)까지 전시, 상담, 강연 등 소상공인과 디자이너를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협력 파트너를 찾는 디자이너와 소상공인의 전시는 물론, 컬래버레이션을 꿈꾸는 이들에게 선사례를 제공하고자 우수 협력 제품도 전시된다.

지난 4일(목), 5일(금)에는 서울산업진흥원,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소상공인과 청년 창업가를 위한 지원 사업 소개와 상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행사장 내에는 청년 창업가, 디자인 관계기관 등이 자유롭게 소모임과 간담회를 열 수 있는 별도의 장소도 마련돼 있다.

DDP디자인페어 만남의 장에 참여한 소상공인과 디자이너들은 참석 소감과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DDP디자인페어 내부 전경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한국조명유통협동조합 이사장이자 을지로에서 30년간 조명회사에 종사해온 이우복 모던라이팅 대표는 “디자인에 대한 소상공인의 인식 개선이 필요한 시점에서 이번 협업을 통해 좋은 제품을 생산해 소비자들이 을지로를 다시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을지로 소상공인 이동엽 아나츠 대표는 “한국 디자인의 중심인 DDP에서 을지로 제조산업 활성화를 위한 ‘만남의 장’이 개최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우리 업체가 제품 제조 시 디자인을 중시하는 만큼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많아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튜디오 페시 전병휘 디자이너는 “협업 문화가 활발한 국외에 비해 국내 협업은 아직 활성화되지 않은 것 같다. 오늘을 시작으로 소상공인과 디자이너, 제작자의 협업이 지속해서 펼쳐지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DDP디자인페어 전시 제품을 관람하는 시민들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매칭과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40팀은 8월부터 4개월간 제품 개발에 매진해, 12월 4일(수)부터 8일(일)까지 DDP 알림관에서 열리는 ‘DDP디자인페어’에서 최종 결과물을 공개한다. 서울디자인재단이 코디네이팅과 제품 개발비 일부를 지원하며, 오세환 가구디자이너가 총괄 큐레이터로 활약할 예정이다.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공구, 조명, 미싱, 조각, 조명, 타일 등 동대문과 을지로 지역의 도심 제조 산업과 디자인이 결합한 우수한 제품이 개발되어 지역사회가 재도약하고 도시 경쟁력이 향상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창우 기자  tomwai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심민섭 2019-07-11 12:44:19

    이런 활동으로 앞으로의 디자인산업이 경쟁력뿐만 아니라 사회에 편리하게 작용되길 기대가 된9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