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국부펀드, 일본 전범기업에 5321억 투자한국투자공사, 미쓰비시 계열사 등 46개 전범기업에 투자

[환경일보]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이 9일 “2019년 6월 말 현재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가 미쓰비시 계열사 포함, 46개 일본 전범기업에 5321억원(4.6억 달러)을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공사 자료에 따르면 ▷2014년 3799억원이었던 일본 전범기업 투자 규모는 ▷2016년 6171억원에 이어 ▷2017년 6522억원까지 증가한 후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2019년 6월에도 여전히 5321억원에 달한다.

수익률과 관련해 한국투자공사는 “특정 국가 또는 특정 종목 단위로 회계처리를 하고 있지 않아 일본 전범기업 투자 수익률을 따로 산출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전범기업은 2012년 당시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조선인 강제동원 사실을 확인한 299개 기업들이다.

한국투자공사는 이 중 지난해 11월 대법원이 배상 판결을 확정한 미쓰비시 계열사를 포함, 46개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유 의원은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조치를 통해 경제도발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부펀드가 5000억원 이상을 일본 전범기업에 투자하는 것은 사회적 책임 투자 관점에 어긋나고, 국민 정서에도 반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공식사과 및 피해배상을 하지 않은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투자를 제한하는 내용의 사회적 책임 투자 원칙(스튜어드십 코드)을 시급히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