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보건
직업교육 헌신 노고, 정부포상으로 보답폴리텍, 1998년 전문대학 지위 부여 후 퇴직교원 정부포상자 첫 배출

[환경일보]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이하 폴리텍)은 개교 이래 처음으로 퇴직교원 정부포상 수상자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폴리텍은 1998년 기능대학법 개정으로 고등교육법에 따른 전문대학의 지위를 갖게 돼, 올해 첫 정부포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이날 폴리텍은 8월말 정년퇴직하는 교원 47명의 환송행사를 갖고, 정부포상과 장관 표창을 전수하는 한편, 명예교수로 위촉했다.

정부포상 대상자는 옥조근정훈장 2명, 근정포장 1명, 국무총리표창 11명 등 14명이며, 25명은 고용노동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정부포상 훈격은 재직기간에 따라 훈장(33년 이상), 포장(30∼33년), 대통령표창(28∼30년), 국무총리표창(25∼28년)으로 나뉜다.

옥조근정훈장을 수상한 창원캠퍼스 윤한재 교수는 “오늘 포상을 받으면서 교육 현장에 첫 발을 내딛던 때를 회상하니 만감이 교차한다”며 “시대에 따라 직업교육의 기능은 바뀌어도, 중요성은 변하지 않는 만큼 폴리텍의 역할에 자부심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석행 이사장은 “폴리텍이 국민의 일자리 특화대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건 교수님들의 헌신 덕분”이라며 “도전과 혁신의 길을 걷고 있는 폴리텍에게 관심과 조언을 당부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더 이상의 아동학대 없는 세상을 바라며”
광복회, 권광석 우리은행장 경주 최부자상 수여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