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식중독 원인·역학조사 등 신속 대응 체계 구축식중독 발생원인 조사절차에 관한 규정 행정예고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식중독 의심환자 신고 시 원인조사 등 신속대응 체계의 구축을 주요내용으로 한 ‘식중독 발생원인 조사절차에 관한 규정’ 고시 제정(안)을 오는 30일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고시 제정은 식중독 발생원인 조사 등에 대한 절차를 제도화함으로써 각 지자체에서 수행하는 식중독 원인조사에 대해 절차를 표준화하고 행정 투명성을 높이려는 것이다.

주요 내용은 ▷의사나 한의사, 집단급식소 설치·운영자만 식중독 발생을 지자체에 보고하고 있으나 식중독 환자도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식약처장에게 식중독이 발생한 집단급식소에 식재료를 공급한 업체가 식재료를 공급한 다른 집단급식소에 신속히 식중독 주의정보를 제공하도록 하며, 식중독 발생 규모별 원인·역학조사반 구성 및 운영방법 등에 대한 내용이다.

식약처는 이번 고시 제정(안)을 통해 식중독 발생원인 시설 등에 대한 원인·역학조사 등 신속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식중독 발생 원인규명율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9월20일까지 단체 또는 개인은 식약처(식중독예방과)에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