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폴리텍, 2020학년도 신입생 7070명 모집27개 캠퍼스 157개 학과 2년제 학위과정 모집 시작

[환경일보]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이하 폴리텍)은 6일부터 2020학년도 2년제 학위과정 신입생을 모집한다. 전국 27개 캠퍼스 157학과에서 7070명을 선발한다.

수시모집 1차는 9월6일부터 27일까지, 2차는 11월6일부터 20일까지 각각 원서를 접수하며, 정시 접수기간은 12월30일부터 내년 1월13일까지다.

전형은 정원 내 전형(일반‧특별전형)과 정원 외 특별전형으로 나뉜다. 일반전형은 고교 졸업(예정) 이상의 학력을 가진 사람이면 누구나 응시할 수 있다.

특별전형은 전문계고 졸업(예정)자, 산업체 6개월 이상 근무경력자, 국기기술자격증 취득자 등이 대상이다. 정원 외 특별전형은 전문대 이상 졸업예정)자 및 25세 이상자가 지원할 수 있다.

특히 모든 전형은 일반 전문대학 및 4년제 대학 합격과 등록 여부에 관계없이 지원 가능하다. 폴리텍 캠퍼스 간 중복 지원도 가능하나, 모집 차수별로 동일 권역 내 1개 캠퍼스만 지원할 수 있다.

올해 달라진 점은 야간과정 지원 자격이다. 그간 야간과정은 학과 전공과 관련된 직무에 종사 중이거나 1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경우에만 지원 가능했는데, 기준이 완화돼 경력 조건에 관계없이 지원할 수 있다. 경력에 따른 학점 인정 신청도 가능하다.

올해부터 반도체 분야 모집인원이 늘어난 점도 눈여겨 볼만하다. 폴리텍은 오는 10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인접한 안성캠퍼스를 반도체 특화캠퍼스로 전환, 이를 중심으로 기존 반도체 관련 학과와 클러스터를 구축해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안성캠퍼스의 기존 학과를 반도체장비설계, 반도체품질측정, 반도체공정장비 등 반도체 분야로 개편하고, 성남․아산․청주는 각각 소재분석, 후공정, 장비 유지보수 분야로 특화한다. 4개 캠퍼스 9개 학과에서 450명을 모집한다.

폴리텍은 기존 ‘자동화시스템과’에 IoT지능센서, 데이터분석프로그래밍, 로봇시스템 운용체계 등을 추가해 스마트공장 관련 ‘스마트로봇자동화과’로 개편하는 등 해마다 전략적으로 학과를 개편하고 있다.

전기‧자동화‧기계, 경쟁률 강세

한편 폴리텍의 2017년 2월 졸업자 대학정보공시 기준 취업률 상위 30개 학과의 계열을 분석한 결과, 전기(16.7%), 자동화(16.7%), 기계(13.3%) 계열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이들 계열은 입시경쟁률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최근 2년간 평균 입시경쟁률은 전기 계열은 6.4:1, 자동화와 기계 계열은 4.5:1의 수치를 보였다. 지난해 폴리텍 평균 입시경쟁률은 4.4:1 이었다.

김종진 학사부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업 변화에 따라 ICT(정보통신기술) 및 스마트 기술을 융합해 학과 개편을 하고 있다”며 “기술 트렌드를 예측해 취업 적중률을 높인 것이 높은 입시 경쟁률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제를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폴리텍은 기존 ‘자동화시스템과’에 IoT지능센서, 데이터분석프로그래밍, 로봇시스템 운용체계 등을 추가해 스마트공장 관련 ‘스마트로봇자동화과’로 개편하는 등 해마다 전략적으로 학과를 개편해 산업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

2017년에는 8개과, 2018년에는 11개과를 개편했고, 올해는 17개과 개편을 추진 중이다. 향후에는 신산업․신기술 분야 학과 비중을 점차 늘려 2022년에는 25%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폴리텍은 80% 수준의 취업률과 85% 수준의 취업유지율을 기록하는 비결로 현장 실무 중심의 기술 교육을 꼽는다.

최근에는 설계부터 제품 완성까지 전 공정 단계 실습이 가능한 ‘러닝팩토리(공동실습장)’를 확대 구축해 나가고 있다.

이석행 이사장은 “최근 제조업이 소재․부품 등의 대외 의존적 구조를 탈피하고 경쟁력 강화에 나서면서 전문 기술인력 수요가 점차 늘어날 것”이라면서 “산업현장의 축소판인 러닝팩토리로 교육의 현장성을 높여, 학생들의 취업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것은 물론 융합형 기술인재 양성을 선도하겠다” 말했다.

폴리텍 수시 모집에 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캠퍼스를 방문하거나 입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