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상 후보작’ 14편아덴 로드 콘데즈 감독의 #존 덴버외 13편 선정, 최종 2편 선정·시상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상' 후보작 14편 <자료출처=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아시아영화 경쟁부문인 뉴커런츠(New Currents)상의 후보작 14편을 선정했다.

뉴커런츠상은 아시아영화의 미래를 이끌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을 소개하는 뉴 커런츠 섹션에서 심사를 거쳐 2편이 선정된다.

올해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의 마이크 피기스 감독이 심사위원장으로 4명의 심사위원과 함께 뉴커런츠상을 심사해 두 편의 작품을 최종 선정한다.

심사위원으로 ▷카를 오크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예술감독 ▷칸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자 사말 예슬라모바 ▷베를린국제영화제 뉴탤런트 여자 연기상 수상했던 리신제 ▷㈜화인컷 서영주 대표가 위촉됐다.

작년에는 뛰어난 영상미와 치밀한 캐릭터 구성으로 주목을 끌었던 추이시웨이 감독의 ‘폭설’과 강렬한 소재와 무게감 있는 연출을 선보였던 권만기 감독의 ‘호흡’이 수상했다.

부산국제영화제의 뉴커런츠부문은 그 이름에 걸맞게, 아시아 영화계의 새로운 물결을 발견해왔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지아장커, 에릭 쿠, 장률, 탄 추이무이, 아딧야 아사랏, 박정범, 김의석, 김보라 등이 모두 뉴커런츠 출신 감독들이다.

특히 올해는 2015년 뉴커런츠상을 수상한 카자흐스탄의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감독의 ‘말도둑들. 시간의 길’이 개막작, 2016년 뉴커런츠부문에서 넷팩상을 수상한 임대형 감독의 ‘윤희에게’가 폐막작으로 선정됐다.

뉴커런츠상으로 선정된 2편은 폐막식에서 시상되고, 감독들에게 각각 3만 달러의 상금이 수여된다.

뉴커런츠상 후보작 14편은 ▷아덴 로드 콘데즈(Arden Rod CONDEZ) 감독의 ‘#존 덴버(John Denver Trending)’ ▷임선애 감독의 ‘69(An Old Lady)’ ▷키슬레이 키슬레이(Kislay KISLAY) 감독의 ‘그냥 그대로(Just Like That)’ ▷스즈키 세이(SUZUKI Sae) 감독의 ‘나의 정체성(My Identity)’ ▷모하마드 레자 키반파르(Mohammad Reza KEYVANFAR) 감독의 ‘노마드 선생(Among the Hills)’ ▷밀란 압디칼리코프( Mirlan ABDYKALYKOV) 감독의 ‘달려라 소년(Running to the Sky)’ ▷하메드 테라니(Hamed TEHRANI) 감독의 ‘디아파종(Diapason)’ ▷봉준영 감독의 ‘럭키 몬스터(Lucky Monster)’ ▷짠 탱 휘 TRAN Thanh Huy 감독의 ‘롬(Rom)’ ▷리 지(LI Ji) 감독의 ‘봄봄(A Road to Spring)’ ▷쑨 아오치엔(SUN Aoqian) 감독의 ‘소년과 바다(Over the Sea)’ ▷김덕중 감독의 ‘에듀케이션(The Education)’ ▷라우 컥 후앗(LAU Kek Huat) 감독과 베라 첸(Vera CHEN) 감독의 ‘잭푸르트(Boluomi )’ ▷모하나드 하이얄(Mohanad HAYAL) 감독의 ‘하이파 거리(Haifa Street)’ 등이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