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오거돈 부산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석인사‘피해자 명예회복, 경제보복 극복 흔들리지 않고 나갈 것’
오거돈 부산시장, 추석명절 현장방문 2일차 <자료출처=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은 추석명절 현장방문 2일차인 9월11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가정을 찾아 추석명절 인사와 안부를 전했다.
현재 부산에 거주하는 위안부 피해자로는 유일하다.

이날 오 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만난 자리에서 “아픈 상처와 명예회복을 위해 시가 지속적으로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성의를 다해 지원하겠다. 일본 사죄를 받을 때까지 건강하게 오래오래 함께 해서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 시장의 이러한 행보는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시의 원칙적 대응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모양새이다.

부산시는 민간교류를 제외한 행정교류 잠정중단을 선언하고, 기업 피해를 극복하고 일본의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긴급예산 1억원을 편성해 수입 다변화지원 등 원칙적인 대응을 밝혔다.

현재 국내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총 20명으로 시는 부산에서 생활하는 피해자의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해 생활안정자금·명절위로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어 오 시장은 연제구 소재 컨택센터를 찾아가 명절 연휴를 맞아 더 고생하고 있는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종사자들과의 간담회를 열고 감정노동자들의 고충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여성·청년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일등공신 산업인 컨택센터를 부산에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보조금과 소통 워크숍, 인력양성사업 등 여러가지 지원제도를 통해 종사자들의 처우개선에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부산에서 유일한 권역응급의료센터인 동아대학교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찾아가 부산의 ‘시민안전’ 책임기관으로써 막중한 임무를 맡고 있는 의료진들을 직접 격려하고, 연휴간 의료공백 발생 대비 응급진료대책 현황을 듣고 시민이 안전한 부산을 위해 비상진료체계 구축 및 시행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부산시도 추석 연휴기간 대비 응급진료대책을 수립해 상황실을 운영하고, 구·군과 관계기관이 협력해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한편 오 시장은 추석명절 현장방문 3일차인 9월12일은 부산지방경찰청 112상황실과 교통정보센터 등을 찾아 명절 연휴에도 시민안전을 위해 애쓰고 있는 근무자들을 직접 찾아가 격려할 계획이다.

현장방문 1일차인 9월10일은 우체국과 차량정비소·자갈치시장을 방문하고, 시장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년도 지역화폐 1조원 규모의 발행 계획도 밝혔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