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해외직구 반품, 작년에만 3만건가장 많이 반품된 품목… 의류 > 신발 > 가죽제품 > 귀금속
2017년 해외직구 규모가 20억 달러를 넘어선지 2년 만에 올해는 3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환경일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홍일표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미추홀 갑)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해외직구 규모는 1억1746만건, 12조130억원(100억 달러)에 달했다. 올해는 8개월 만에 2840만건, 2조4634억원(20억불)을 기록했다.

지난 5년간 반품 건수와 금액은 각각 9만3985건, 675억원에 달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5년 8880건(45억원) ▷2016년 1만2390건(125억원) ▷2017년 1만7162건(115억원) ▷2018년 3만914건(221억원)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8월까지 2만4639건(167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반품 상위 10개 품목별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5년간 5만3,072건(396억5,378만원) 반품된 의류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신발 1만9931건(104억6310만원) ▷가죽제품 1만2696건(126억8200만원) ▷귀금속 237건(7억4242만원) ▷모자류 1426건(3억5331만원) ▷전기기기 1080건(7억6152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환세 규모도 갈수록 증가

이처럼 해외 구매 관련 반품이 증가하면서 관세청이 환급해주는 관세의 규모도 급증하고 있다. 지난 5년간 관세 환급 규모는 6만4979건, 76억2100만원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6220건(8억1600만원) ▷2016년 9198건(10억6600만원) ▷2017년 1만1627건(13억8500만원) ▷2018년 2만1135건(24억5000만원)으로 폭발적이다. 올해는 8개월간 1만6799건에 대해 19억400만원 상당의 관세 환급이 이뤄졌다.

홍 의원은 “매년 11월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의 광군제 등 해외 대규모 할인 시즌이 열리면서 해외 직구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국내 소비자들은 해외 구 매시 하자있는 제품 수령, 사기, 반품‧환불 지연 및 거부 등 관련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국감] 산자위, '한국광해관리공단' 국정감사 개시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