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국감] 중기부 팁스 사업, 지방 기업에겐 그림의 떡강원, 대구, 전북, 전남 지역 올해 1곳도 지원 못 받아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창업 팁스(TIPS) 사업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 지원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이철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동해·삼척)이 8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 받은 ‘팁스(TIPS) 사업 시행 이후 올해 8월말까지 지원 현황’에 따르면, 지원 받은 804개 창업기업 중 70.3%인 565개사가 수도권 지역(서울․인천․경기) 소재 기업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원금액 전체 3149억 7450만원 중 70.7%인 2227억7000만원을 집중 지원 받았다. 비수도권 지역은 전남 2개사(10억원), 제주 4개사(11.23억원), 전북 5개사(20억원), 강원(23.07억원)․세종(20.13억원)․경남 6개사(22.85억원) 순으로 지원이 저조했다.

가장 많은 지원을 받은 서울 소재 기업은 394개사가 약 1555억원을 지원 받았지만, 가장 적은 지원을 받은 전남 지역은 지원액이 10억원에 그쳐 서울과 약 156배 차이를 보이는 등 수도권 지역과 비수도권 지역의 차이가 극과 극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 사업은 민간영역의 운영사가 투자기업을 선정하여 자금을 투입하고 이들이 보육까지 한다는 점에서 BI(보육공간) 위치도 중요한 요소로 손꼽힌다.

그러나 이 역시 서울 지역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창업 팁스(TIPS) 사업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 지원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1월 중기부가 발표한 사업공고에 따르면, 총 43개 운영사 가운데 70%인 30개사가 서울에 BI(보육공간)을 운영하고 있었고, 강원, 충남, 경북, 전남, 경남, 제주 등은 BI(보육공간)가 전무했다.

이 의원은 “인구, 산업, 경제, 문화 등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젊은 인재가 지방을 떠나고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 간 발전 격차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면서 “지금처럼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육성하는 정부 정책조차 수도권에 집중된다면 사회경제 활동이 크게 위축돼 지방소멸을 가속화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첨단기술로 잠재가치를 지닌 기업이 지역에서 성장해 지역경제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국정감사를 통해 지역별 할당제 등의 정책적 배려의 필요성을 강력하게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국감] 환노위, 환경부 산하기관 국감 시작
[국감] 고용노동부 지방청 부문 국정감사 실시
환경부 지방유역환경청, 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
[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