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부산시, ‘올해 일반택시 120대 감차’ 실시2019 상반기분 택시감차 재정지원금...일반택시 60대 우선 감차
택시 <사진=권영길 기자>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2019년도 상반기 택시감차보상사업 재정지원금이 9월 중순 확정·통보됨에 따라 2019년 9월27일 택시감차위원회를 열고 일반택시 60대를 우선 감차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이에 따라 시에서는 오는 10월 중 16억8000만원을 들여 일반택시60대를 대당2800만원에 매입해 감차한다.

당초 시에서는 올 6월초에 택시감차 재정지원금이 확정·통보되면 7월에 본격적으로 택시감차를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국토교통부에서 카풀사태에 따른 업계간 갈등을 완화하기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반영해 택시감차 재정지원금 지급기준을 재정비함에 따라 감차일정이 3개월 정도 지연됐다고 밝혔다.

지난 7월 국토교통부는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통해 2020년부터는 감차대수에 초점을 둔 법인택시중심의 감차에서 탈피해 고령 개인택시중심의 실질적인 감차로 정책방향을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국토교통부의 이런 취지에 맞춰 올해까지는 당초 계획대로 지급할 예정인 택시 감차 재정지원금을 적극 활용하여 대응할 계획이다.

시에서는 정책기조가 바뀌기 전에 2019년이 일반택시를 감차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는 판단하에 가용한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일반택시 감차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시에서는 추가적으로 확보해 놓은 시비 10억원과 2019년 하반기 재정지원금을 활용해 일반택시를 60대 추가감차해 총120대 감차를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그간 시에서는 2016년부터 지금까지 개인택시 80대와 법인택시 420대 등 총 500대의 택시를 감차한 바 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