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생태동화, 수어영상도서로 발간국립생태원, 전국 장애인도서관과 관계 기관에 무상 배포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고전이 주는 삶의 지혜와 생태정보를 한번에 습득할 수 있도록 기획・출간한 아동도서 2권을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수어영상도서로 개발하여 관계 기관에 10월10일 무상으로 보급했다.

이번에 보급하는 수어영상도서는 국립생태원의 대표 발간도서인 ‘생태 돋보기로 다시 읽는’ 연속물(시리즈)의 3번째 편 ‘안데르센 동화’와 4번째 편 ‘그림형제 동화’다.

해당 도서는 20가지 이야기로 구성됐으며, 이야기마다 다양한 생태정보를 담고 있어 지난 2017년 12월(안데르센), 2018년 12월(그림형제)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수과학도서로 선정된 바 있다.

수화 영상 도서 (생태 정보) <자료제공=국립생태원>

수어영상도서는 수어, 음성, 자막, 배경 화면 및 수어 사전 등을 지원해 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각 권당 20편의 주제를 각각 약 10분에서 20분 길이의 영상으로 제작하여 원하는 동화와 생태정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영상제작에는 수어 구연가 4명과 정확한 수어 구연의 감수를 위한 관련 전문가 2명이 참여했으며, 전문 성우가 녹음한 설명과 자막을 삽입했다.

수어영상도서는 디브이디(DVD)로 제작돼 전국 장애인도서관과 청각 장애인 관련 단체 등에 무상으로 배포된다. 수어영상도서에 쓰인 영상은 국립생태원 누리집과 국립장애인도서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생태 돋보기로 다시 읽는’ 연속물(시리즈) 중 ‘이솝우화’와 ‘우리 속담’을 각각 2017년과 2018년에 수어영상도서 및 점자도서로 개발·보급한 바 있고, 올해 12월에는 ‘안데르센 동화’와 ‘그림형제 동화’를 점자도서로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수어영상도서 보급을 통해 청각 장애인들이 생태에 대해 관심을 갖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장애여부에 관계없이 보편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생태 관련 저작물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공공기관의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