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대구 산업단지, 오염방지시설 노후화 심각인구밀집지역에 산단 위치, 지역주민 안전·건강 위협

[환경일보] 대구시 소재 3개 산업단지 업체들의 대기오염방지시설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구시 관내 3개 산업단지에는 1004개 업체들이 설치한 2817개의 대기오염방지시설이 가동 중이다.

그런데 이중 58.7%가 설치 10년이 넘었으며 20년이 경과한 시설도 23.9%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1978년 설치돼 40년이 지난 시설까지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전문가에 따르면 대기오염방지시설이 10년 이상 경과하면 시설의 제 기능을 다하지 못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단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이 시설과 닥트에 부식을 유발해 내구연한이 짧은 특징이 있기 때문이다.

강효상 의원이 대구 산업단지 오염방시시설 노후화에 대해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환경일보DB>

문제는 이들 3개 산업단지가 도심 가운데 혹은 인구밀집지역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다는 점이다. 시설 노후화로 인해 화재가 발생하거나 걸러지지 못한 유해 오염물질이 증가해 지역주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이다.

더욱이 대구시는 분지형 지형특성 상 대기오염물질이 정체되기 쉬운 환경이기 때문에 배출원 관리가 특히 중요한 지역이다.

10일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강효상 의원은 “3개 산단의 대기오염방지시설은 방지시설이 아니라 대기오염가중시설 수준”이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은 “심각성을 인정하며 합동단속계획을 세우고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모든 종류의 오염저감시설은 주기적인 교체가 필수적인데 대구 지역 산단의 경우 인구밀집지역 근처에 있으면서도 그 중요성이 간과된 측면이 있다”며 “지역주민 안전과 건강을 위해 시설 교체 지원 등을 포함한 환경 당국의 세심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