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국립대전숲체원서 ‘산의 날’ 기념식, 17일 개최국립대전숲체원 개원 행사도 열려
제18회 산의 날 포스터 <자료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청이 오는 17일 국립대전숲체원에서 산림 유공자와 산림가족, 지역주민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8회 산의 날 기념식’과 더불어 ‘국립대전숲체원 개원행사’를 갖는다.

‘산의 날’은 국제연합(UN)이 2002년을 ‘세계 산의 해’로 선언한 것을 계기로, 산림청이 산림에 대한 국민의식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02년부터 매년 10월18일을 ‘산의 날’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올해 산의 날 행사는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라는 메시지를 확산하고, 산림의 가치와 혜택을 국민에게 되돌려 주기 위해 마련했다.

국립대전숲체원은 숲체험 활동을 통해 국민이 산림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습득하고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이날 산 사랑을 몸소 실천하고 산림문화와 휴양 증진에 헌신한 유공자 10명이 정부포상(훈장 1, 포장 1, 대통령표창 4, 국무총리 표창 4), 6명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 13명이 산림청장 표창을 받는다.

또 한국 숲사랑 청소년단원의 산림헌장 낭독과 제18회 산의 날 기념 공연, 제막식·기념식수 등이 이뤄진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국민에게 산의 가치와 소중함을 전하기 위해 매년 산의 날 유공자 포상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고 있다”며 “산림자원을 적극 활용해 다양한 산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시숲과 같은 생활 밀착형 녹색공간의 확대와 질 좋은 산림 일자리 창출 등 국민에게 다가가는 산림정책을 추진할 것을 산의 날을 맞아 약속한다”고 말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국민에게 산의 가치와 소중함을 전하기 위해 매년 산의 날에는 유공자 포상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고 있다”면서 “도시숲과 같은 생활 밀착형 녹색공간의 확대와 질 좋은 산림 일자리 창출 등 국민에게 다가가는 산림정책을 추진할 것을 산의 날을 맞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