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수공 용수전용댐 노후화 심각전체 37개 댐 중 16개는 30년 이상 경과, 안전성 우려
비상상황 발생 시 댐의 물을 긴급하게 방류시키기 위한 비상방류시설 능력 또한 전반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일보]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용수전용댐의 노후화 비율이 무려 64%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이 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댐은 총 37개로 ▷다목적댐(20개) ▷용수전용댐(14개) ▷홍수조절댐(3개) 등이 있다.

전체 37개 댐 가운데 43%인 16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물공급을 위한 용수전용댐 14개 중 64%인 9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돼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확인됐다.

환경부가 실시한 용수전용댐 안전성 검토 결과에 따르면 14개 댐에 설치된 17개 취수탑 가운데 47%인 ▷영천댐 ▷안계댐 2개소 ▷사연댐 ▷다연댐 ▷연초댐 ▷운문댐 2개소, 총 8개소의 취수탑에 내진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상황 발생 시 댐의 물을 긴급하게 방류시키기 위한 비상방류시설 능력 또한 전반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비상방류시설 능력부족 댐은 전체 14개댐 중 9개댐으로 ▷달방댐 ▷영천댐 ▷안계댐 ▷사연댐 ▷연초댐 ▷운문댐 ▷대곡댐 ▷대암댐 ▷구천댐으로 확인됐다.

임 의원은 “지진횟수가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규모도 커지는 추세”라며“ 지진 등의 재해로 댐 안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국가적 재난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목적댐 안정성 강화 사업은 현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지만 빨라도 2021년 이후에나 사업 착수가 가능할 것”이라며 “수자원공사는 시급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