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국감] 한국석유공사, 17조원 부채에도 '나 몰라라식' 급여 인상매년 연간 평균 ‘2조 원대 사채 발행’, 직원 월급은 3년 새 평균 2000만원 증가
2018년 기준, 직원용 주택자금대여금 1050억원 지원...심각한 부채 무시 ‘안으로 굽는 팔’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석유공사’의 부채는 17조5000억원으로 그 비율이 2287%에 달하며, 이러한 심각한 부채 존재 상황에서 직원 연봉 인상, 방대한 주택자금대여금 지급 등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석유공사 2019 경영공시 및 Alio’, ‘2018 외부회계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007년 3조원대 부채에서 2008년 55조5000억원, 2010년 123조3000억원, 2011년 20조8000억원 등으로 늘어나 2018년 현재 17조5000억원으로, 현재 부채가 차지하는 비율이 2287%일 정도로 심각한 상황임이 밝혀졌다.

석유공사 15년간 부채 추이(단위 : 조 원) <자료제공=권칠승 의원실>
석유공사 연도별 직원 급여 비교<자료제공=권칠승 의원실>

부채가 심각한 상황에서 직원들의 1인당 평균 보수액은 2016년 7200만원, 2017년 8200만원, 2018년 8500만원, 2019년 9000만원 수준으로 증액해 현재, 연 급여 1억 원에 육박하며 다른 공기업에 비해 많은 급여를 받고 있음이 밝혀졌다.

이 과정에서 성과급을 없애고, 2018년 64만원 수준이던 고정수당을 200만원까지 올리는 등 ‘꼼수 인상’ 행태를 보였다.

또한, 2018년 현재까지 공사 내 직원 대상 주택자금대여금으로 총 1050억원을 지원하며 공기업으로서 ‘과도한 사내 특혜’를 제공했음이 나타났다.

이는 석유공사가 ‘2019년 비상경영 추진계획’을 통해 방대한 부채를 극복하기 위한 고통 분담, 비상경영’을 주장한 것과 달리 심각한 채무 상황에서 ‘직원급여 꼼수 인상’, 주택자금대여금 등 ‘제 식구 챙기기’를 최대 목표로 한 행태로 볼 수 있다.

권 의원은 “부채 비율 2287%, 부채 17조5000억원의 ‘석유공사’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기업이다”며 “부채가 방대한 상황에서 국민 세금인 예산을 재원 삼아, 직원들에게 ‘주택자금대여금’을 제공하고, 직원연봉을 ‘꼼수 인상’ 하는 것은 ‘심각한 도덕적 해이’로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고강도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