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국감] aT, 여성 관리자 비율 5%에도 못 미쳐여성 상임임원은 단 한 명도 없어···공공기관 채용·승진 균형인사 역행
aT 여성 직원 비율 비교 <자료제공=이양수 의원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이양수 국회의원(속초시 고성군양양군, 자유한국당)은 10월17일 국정감사를 앞두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여성 관리자 비율이 5%에도 못 미치며, 여성 상임임원은 단 한 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aT의 전체 직원 여성 비율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지만 같은 기간 aT의 여성 관리자 비율은 17년 1.8%, 18년 2.63%, 올해는 현재까지 4.96%로 5%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의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에 따른 이행 실적 중 공공기관 여성 관리자 비율이 17년 18.8%, 18년 22.8%, 올해 상반기에는 22.7%를 기록한 것과 큰 차이를 보인다.

이뿐만 아니라 aT의 현재 상임 임원 5명 중 여성은 단 한명도 없으며, 상근하지 않고 이사회가 열릴 때만 나오는 여성 비상임이사도 작년과 올해에 각각 1명씩 총 2명만 늘어났을 뿐이다.

최근 여성의 능력을 존중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려는 사회 움직임이 커지며 여성 고위직 비율이 대폭 늘어나고 있고, ‘문재인 정부도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제시한 여성 고위직 비율 증가에 농업계 대표 공공기관인 aT가 역행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양수 의원은 “aT가 농업계 대표 공공기관으로서 여성 고위직 채용·승진에 솔선수범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전혀 그렇게 하지 못하고 흡사 방탄유리천장을 놓은 것 같다”며, “aT가 여성 고위직 채용·승진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서둘러 구체적인 목표와 계획이 동반된 개선책 마련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더 이상의 아동학대 없는 세상을 바라며”
광복회, 권광석 우리은행장 경주 최부자상 수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