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기초연금, 노인층 주요 소득원 역할병원 다니고 생필품 구입에 큰 도움… 저소득측은 여전히 지출이 더 많아
기초연금이 소득의 59%를 차지해서 주요 소득원으로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일보] 기초연금이 노인들이 병원 다니고 생필품 구입하는데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주요 소득원으로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저소득 노인의 경우 아직 소득에 비해 생활비 지출이 많아 실질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기초연금을 더 확대하고 적극적인 홍보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이 지난 15일부터 3일간 서울시 성북구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노인빈곤실태조사’를 벌인 결과에 따르면, 노인 전체 응답자 164명 중 133명(81.1%)이 기초연금을 수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0세 이상 고령층이 98명(61.3%)이고, 미취업 상태인 노인이 141명(94.6%), 배우자가 있는 노인은 66명(40.5%)이었다.

기초연금을 수령하는 노인들(133명)은 평균적으로 월 54만원의 소득이 있었는데, 이 중 기초연금이 32만원으로 소득의 59%를 차지해서 주요 소득원으로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들은 한달에 60만원을 생활비로 지출하는데, 병원 다니고 생필품 구매하는데 52만원(87%)을 지출하고 있었다.

반면 기초연금을 수령하지 않는 고소득 노인들은 월 소득 240만원에 113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노인의 42.4%가 기초연금이 생활에 매우 도움이 된다고 답했고,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한 노인은 없었다. 어르신들이 생활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이다.

기초연금 덕분에 병원 부담 줄어

저소득 노인의 경우 기초연금을 수령해도 소득에 비해 생활비 지출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연금 수령 이후에 나타난 변화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병원에 가는 부담이 줄었다는 응답과 ▷원하는 것을 살 수 있게 됐다는 면에서 긍정적인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친목모임 참여횟수가 늘어나는 등 여가시간이 많아졌다는 항목에는 그렇지 않은 편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기초연금 수급액의 만족도를 살펴본 결과, 보통 수준이라는 응답이 33.8%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르신들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기초연금 수급액은 월 30~35만원 수준이 33.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현재 수준에 만족하는 노인은 6.8%에 불과했다.

유 의원은 “설문조사 결과, 저소득 노인의 경우 기초연금을 수령해도 소득에 비해 생활비 지출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르신들이 일상생활을 하는데 필요한 최소생활비, 나아가 적정생활비를 보장하기 위해 기초연금을 추가로 인상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특히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수 없는 고령층에 대한 추가 대책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다른 설문조사 항목을 살펴보면, 기초연금제도에 대해서는 많은 노인들이 인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기초연금액이 매년 조정되고 있는 것과 기초연금 수급희망 이력제도, 휴대전화 요금 감면혜택 등 세부적인 내용에 관해서는 여전히 인지도가 낮았다.

그리고 기초연금 비수급 노인의 경우, 신청했다 탈락한 비율이 아주 높은데 사유를 납득하지 못하고 불만이 있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 의원은 “다양한 매체를 통한 기초연금의 세부적인 내용을 적극 홍보할 필요가 있고, 수급에 탈락한 노인들을 납득시키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회에 울려퍼진 김덕수패 사물놀이
[포토] ‘(사)한국건설안전학회 2019년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대한설비공학회 동계 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2019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종합 행정감사’
[포토] ‘경기도의회 2019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