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정삼투-역삼투 해수담수화 기술 선보여여수에서 융합공정 기술개발 최종 성과보고회 개최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과 정·역삼투 융합 플랜트 기술개발연구단(FOHC)은 11월6일부터 8일까지 여수 유탑마리나호텔에서 최종 성과보고회 및 국제정삼투회의를 개최한다.

정·역삼투 융합 플랜트 기술개발 연구단(단장 손진식 국민대 교수)은 2014년 출범했으며 정·역삼투 융합 공정에서의 단위공정 고도화 기술, 엔지니어링 기술, 전처리 기술 등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성과보고회 및 국제정삼투회의는 해수담수화 시장의 현황과 성장 전망을 공유하고, 환경부 기술개발 성과를 논의하는 자리로 유관 기업·지자체·국내외 수자원기술 수요자 및 기술개발 연구자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제정삼투회의에는 개탄 블라딘(Gaetan Bladin) 유럽 막 연구소 (Institut Européen des Membranes) 박사, 올지카 바카진(Olgica Bakhajin) 폴리페라(Porifera) 대표, 손호경 시드니공과대학교(UTS) 교수 등이 주요 연사로 나서 정삼투 기술의 전망과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와 함께 올해 연구개발이 종료되는 정·역삼투 융합 플랜트 기술개발 연구단의 손진식 단장, 장암 성균관대 교수, 최준영 효림산업(주) 상무, 강기훈 대림산업(주) 부장 등이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도 열린다.

특히 11월8일에는 정·역삼투 융합 플랜트 기술개발 연구단의 최종 성과물인 세계 최초, 최대 규모(1000m³/일)의 정삼투 기반 담수화 시범시설(파일럿플랜트)인 여수의 정·역삼투 융합 담수화 시설 현장을 견학한다.

이 시설은 여수하수처리장에 위치해 해수와 하수를 동시에 취수할 수 있어 정삼투-역삼투 융합 공정의 설계 및 최적 운영기술과 실증시설의 기술성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시설이다.

해수담수화 기술로는 주로 역삼투 기술이 활용되고 있지만, 정삼투 기술을 융합한 여수 시설의 경우 기존 방식보다 전력 소모량을 줄여 에너지 효율이 향상되고 운영비가 절감되는 장점이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해수담수화 기술이 세계 수준으로 도약하였음을 홍보하고 국내기업 및 연구기관의 성과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며 여러 물부족 문제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포토] 미세먼지 발생원인 분석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인사]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인사]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산림청장에 박종호 산림청 차장 임명산림청장에 박종호 산림청 차장 임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