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경기도, ‘전통시장 화재패키지 보험’ 도입점포당 연 14만2000원의 저렴한 보험료에 큰 보상액, 넓은 보장범위 등 장점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

[경기=환경일보] 정재형 기자 = 경기도가 전통시장·상점가의 화재 위험 대비와 재기를 위한 발판으로 내년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전통시장 화재패키지보험(가칭)’을 지원한다.

‘전통시장 화재패키지보험’은 전통시장 화재 시 복구를 위한 도 차원의 보완책 마련과 현실적인 손해보상을 통한 자력복구 및 생존권 확보를 목적으로 민선7기에서 처음으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저렴한 보험료와 큰 보상액, 넓은 보장 내역이라는 장점을 갖고 있다. 도의 내년도 ‘화재패키지보험’의 점포당 보험료는 14만2000원으로 책정, 기존 전통시장 화재공제 보험료에 비해 절반가량 저렴하다. 무엇보다 보험료를 ▷도와 시군이 각각 30% ▷상인들이 40% 부담해 상인들의 실제 자부담액은 5만6800원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보상한도를 1억원으로 책정했으며, 보상기준도 감가상각을 적용치 않은 재조달가액(원래대로 완전하게 복구하는 비용)으로 맞춰 현실적인 재기발판을 마련하는데 주력했다.

또한 올해 태풍 ‘링링’ 등으로 인한 전통시장 피해가 발생했음에도 보험금 지급은 없었다는 점을 감안해 보장내역을 확대한 것 역시 주목할 만하다. 이에 따라 풍수해·지진·폭설 및 영업중단까지 보장내역에 포함, 전통시장·상점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피해를 대비할 수 있게 했다. 아울러 건축소재에 따른 ‘건물급수’의 구분 없이 보장을 받을 수 있게 해 기존 정책과 차별을 뒀다.

도는 내년 사업 시행을 위해 2020년도 예산안에 도비 2억600만원을 책정했으며 예산 범위 내(약 5000개 점포)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본 사업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제2조’에서 정의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중 시장 전체가 가입한 경우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조장석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상점가의 안전을 현실적으로 확보하고 재기에 대한 상인들의 부담을 경감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시장 전체가 화재패키지보험에 함께 가입해야하는 만큼 시·군과 상인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도가 지난 8~9월 상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바 92%가 화재 위험에 대해 인식했고 화재 시 자력복구가 불가하다는 의견이 74%나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험료 부담(41%)과 낮은 보상 한도(38%)가 화재보험 가입의 걸림돌이라는 다수의 의견에 이번 사업을 개발·추진하게 됐다.

정재형 기자  jjh112233@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포토] 지리산에 핀 상고대 ‘절경’
[포토] 산림청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열어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