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국산 느타리, 베트남 시험 재배로 현지 시장 공략식감 뛰어난 ‘솔타리’ 1년간 적응성 평가수출 길 모색
솔타리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자체 개발한 느타리 품종 ‘솔타리’의 베트남 수출을 위해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협력해 이달부터 1년간 현지에서 국외적응성을 평가한다.

‘솔타리’는 20℃ 정도에서도 자라는 중고온성 품종으로, 갓 색이 진한 회색이고 대가 굵고 길다. 2016년 품종보호를 출원했다.

국내에서는 병, 봉지, 균상 등 재배유형별로 농가에서 실증 재배한 결과 대 조직이 단단해 씹는 맛이 좋고 저장 기간이 길었다.

이번 시험재배는 농진청에서 개발한 버섯 품종이 배양된 ‘배지’ 형태로 외국에 나가는 첫 사례라는 데 의미가 있다.

시험재배는 베트남 동나이 지역에서 느타리, 영지버섯 등을 재배하고 있는 현지 업체에서 내년 10월까지 1년간 진행한다. 봉지에 배양된 배지 형태로 2000봉지(850g/봉지)를 키우게 된다.

컨테이너 선적을 위한 포장 형태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농진청은 12일 운송 방법에 따른 안정성 평가를 위해 같은 배양 배지를 항공과 선박으로 현지에 보냈다. 항공 운송의 경우 비용 부담은 있지만 당일 도착하며, 선박은 비용이 적은 대신 5~7일 정도 걸린다.

농진청은 현지에서 생산한 ‘솔타리’ 버섯과 기존 베트남 시장에서 판매 중인 느타리의 차이점은 무엇인지, 갓과 대 가운데 어느 부분의 품질이 더 좋은지 확인할 계획이다. 이후 좋은 평가를 받은 버섯은 현지 판매를 통해 시장 진출 가능성을 검토한다.

공원식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장은 “이번 솔타리 품종의 국외적응성 시험재배가 국산 버섯 품종 종균의 수출 길을 여는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포토] 국회기후변화포럼 제38차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