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산림청, 신남방 지역 탄소배출권 사업 확대 추진산림부문 REDD+ 중장기 추진계획(2020-2024) 수립·시행
산림청은 ‘숲속의 한반도, 숲속의 지구’라는 비전 아래 개발도상국 및 북한 산림황폐화 방지 REDD+ 사업 추진으로 700만ha의 산림전용 및 황폐화를 막을 계획이다.

[환경일보]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REDD+ 추진을 통해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기여하는 ‘산림부문 REDD+ 중장기 추진계획(2020-2024)’을 수립해 시행한다.

REDD(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는 유엔기후변화협약하에서 개발도상국의 산림파괴를 방지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메커니즘을 나타내는 영문 약자로,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BAU) 8만5100만톤의 37%인 3만1500만톤을 감축하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안을 발표(2018년 7월)했다.

이번 중장기 추진계획은 신기후체제(2021∼)에서의 시장메커니즘(파리협정 제6조와 관련해 국가 간 감축실적 이전이 주요 내용. 2019년 12월 유엔기후변화협약 제25차 당사국총회에서 세부지침에 합의하지 못해 2020년 11월 제26차 당사국총회에서 재논의 예정)을 통해 신남방국가, 북한 등 개도국에서의 REDD+ 이행 감축 실적을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활용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실제로, 산림청은 REDD+ 시범 사업을 2013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으며, 2018년에는 4개국(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까지 사업의 범위를 넓혀 가고 있다.

산림청은 ‘숲속의 한반도, 숲속의 지구’라는 비전 아래 개발도상국 및 북한 산림황폐화 방지 REDD+ 사업 추진으로 700만ha의 산림전용 및 황폐화를 막는다. 또한, 개도국을 포함한 북한에서의 REDD+ 사업 추진 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315만톤 중 약 13%에 해당하는 최대 42백만톤의 탄소배출권 확보에도 기여한다.

이를 위해 개도국 국가·준국가 REDD+ 이행 및 협상 대응, 북한 REDD+ 기반 구축, REDD+ 거버넌스 구축 등 3대 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8개 세부 실행 과제를 추진한다.

8개 세부 실행 과제는 ▷시범사업 마무리 ▷국가·준국가수준 REDD+ 추진 모델 마련 ▷차세대 신규사업을 위한 국가 및 지역 발굴 ▷REDD+ 국내외 협상 및 제도화에 대응 ▷북한 REDD+ 추진 시나리오 제시 ▷북한 REDD+ 이행 사전준비 및 잠재효과 분석 ▷전담조직, 연구기관 및 전문인력 양성 ▷민간분야, 국제기구 등과의 협업 확대 등이다.

안병기 해외자원담당관은 “REDD+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는 가장 근본적인 수단이다”라며, “신남방 국가 및 북한을 포함한 개발도상 국가와의 기후변화 대응 및 산림 협력을 강화하는 등 내실있는 사업 추진을 통해 신기후체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혜연 기자  kh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