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한 해 산소관리는 설부터농진청, 효율적인 산소 잡초 관리 방법 소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일 설 명절을 맞아 제초제를 이용해 산소에 나는 잡초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현재 우리나라 산소에 발생하는 잡초는 개망초, 클로버 등 196종으로, 잔디의 생육을 더디게 하고 주변 경관을 해치는 등 피해를 주고 있다.

산소에 있는 잔디가 싹트기 전인 1월에서 2월 중순까지는 입제형 제초제인 디클로베닐입제, 뷰타클로르·디클로베닐입제, 이마자퀸입제, 이마자퀸·펜디메탈린입제, 페녹슐람·피라조설퓨론입제, 플루세토설퓨론·이마자퀸입제(이상 6종) 중 하나를 산소와 그 주변 잔디에 뿌리면 한식 전후인 4∼5월까지 잡초가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 제초제들은 눈 덮인 산소에 뿌려도 눈과 함께 땅으로 흡수돼 잡초 방제 효과를 볼 수 있다.

제초제는 농협 농자재판매소, 시중 농약판매소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지역별로 판매하는 제초제가 다를 수 있어 사전에 전화 등으로 판매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제초제를 뿌릴 때는 비닐장갑이나 고무장갑, 마스크를 착용하고, 제초제가 바람에 날릴 수 있으므로 바람을 등지고 뿌려야 한다.

또한, 추천사용량보다 많이 뿌리거나 두 가지 이상을 동시에 뿌리면 잔디에도 피해가 갈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용설명서에 적혀 있는 사용량을 지켜야 한다.

제초제가 물이나 바람에 의해 비의도적으로 주변 작물 재배지로 유입되는 경우, 농가에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제초제를 뿌릴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용하고 남은 제초제는 포장지 그대로 밀봉해 바람이 통하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약효보증기간이 지난 제초제는 관련 절차에 따라 안전하게 폐기한다.

김현란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과장은 “설 성묘 전후로 제초제를 잘 활용하면 시간과 비용을 아끼면서 깨끗한 산소를 만들 수 있다”라며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이번에 소개된 정보와 사용설명서를 잘 숙지한 후 제초제를 사용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내산 승용마 ‘한라산 눈 구경 나왔어요’
[포토] 한라산 설원을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포토] 한라산의 눈 맛 좋다
[포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포토] 통합물관리 시대, 무엇이 달라졌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