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강원‧영동 대설 원인 밝힌다기상청, 2020 강원·영동 공동 입체기상관측 시행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2월1일(토)부터 4월30(목)까지 3개월간 학·연·관·군이 협업해 강원·영동지역의 공동 입체기상관측을 수행한다.

이번 입체기상관측은 동서 폭이 좁고 가파른 산지와 바다를 접하고 있어 위험기상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강원 영동지역의 기상 특성 분석 및 기상관측 자료 확보를 통해 예보 정확도 개선을 위해 마련됐다.

강원지방기상청은 3차원 기상관측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공동 입체기상관측을 추진한 바 있다.

<자료제공=기상청>

이번 입체기상관측에는 기존 관측망 외에 ▷기상항공기(나라) ▷기상선박(기상1호) ▷기상관측차량 등이 동원되어 강원 영동지역과 동해안의 지상·해상·상층 3차원 기상관측 자료를 확보한다.

특히 지난해 봄철 대형산불 원인 중 하나였던 강풍(양간지풍)을 분석하기 위해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풍상측(바람이 불어오는 쪽) ▷정상 ▷풍하측(바람이 불어가는 쪽)까지 입체기상관측을 확대 시행한다.

이번 입체기상관측은 강원지방기상청·국립기상과학원 공동 주관으로, 14개 기관이 참여해 78종 720대에 달하는 다양한 기상관측 장비를 동원해 여러 기상요소를 동시에 관측한다.

강원지방기상청은 레윈존데 등의 특별관측과 모든 입체기상관측자료를 수집해 공유하며 ▷국립기상과학원은 기상항공기로 동해 중부 해상 상공에서 드롭존데를 낙하해 낮은 고도의 기상관측을 ▷강릉원주대학교는 레윈존데, 풍향․풍속, 운고 등을 관측한다.

<자료제공=기상청>

아울러 기상레이더센터 ▷공군제18전투비행단은 기상레이더 관측을 ▷해군제1함대 ▷동해해양경찰서 ▷동해수산연구소는 동해 중부 해상에서 기상을 관측한다.

관측결과는 동해안 양간지풍과 강원·영동 대설 메커니즘을 이해하고 개념모델을 구축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공동 입체기상관측을 통해 확보한 상세한 기상관측 자료가 대설, 강풍, 산불, 호우 등 위험기상의 감시 및 예측성을 높여 자연재해 예방과 지역 안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