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한인애국단원 편지 및 봉투' 등 5건 문화재 등록문화재청, '부산 나병원 기념비' 문화재 등록 예고
한인애국단원 편지 및 봉투- 김영구 편지 <사진제공=문화재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6일 '한인애국단원 편지 및 봉투', '대한민국임시정부 이교재 위임장 및 상해격발' 등 총 5건의 항일유산을 문화재로 등록하고, '부산 나병원 기념비'를 등록 예고했다.

이번에 등록된 문화재는 '한인애국단원 편지 및 봉투', '한인애국단원 이력서 및 봉투', '대한민국임시정부 이교재 위임장 및 상해격발', '대한민국임시정부 문영박 추조 및 문원만 특발', '대한민국임시정부 특발, 추조, 편지 및 소봉투' 등 총 5건이다.

국가등록문화재 제773-1호 '한인애국단원 편지 및 봉투'는 1930년대 초 한국독립운동이 침체되자 김구가 일본 수뇌를 암살하고자 비밀리에 조직한 한인애국단 단원들의 편지와 봉투다.

해당 유물은 ‘김영구가 곽윤에게 보낸 편지 및 봉투’, ‘최흥식이 곽윤에게 보낸 편지 및 봉투’, ‘이덕주가 김정애에게 보낸 편지 및 봉투’ 총 7점으로, 상해에 있는 김구와의 연락체계, 거사준비 상황 등 한인애국단 활동상을 엿볼 수 있다.

이들 한인애국단 활동은 한국독립운동사의 큰 전환을 이룬 역할을 하였으므로 역사 가치가 크며, 비밀스럽게 전개되었기 때문에 매우 드물고 귀중한 자료다.

국가등록문화재 제773-2호 '한인애국단원 이력서 및 봉투'는 김구가 일본수뇌 암살을 목적으로 비밀리에 조직한 한인애국단에 소속된 유상근, 이덕주, 유진식의 이력서와 봉투 총 6점이다. 이력서에는 자필의 출생지, 이름, 학력, 경력 등 상세 신원 내역이 담겨있다.

해당 유물은 한인애국단에 입단하여 대일 의열투쟁 거사의 최일선 요원으로 나섰다가 체포된 청년 독립투사들의 신상을 새롭게 밝혀줄 원본으로 희귀 자료이자, 독립운동사 연구에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국가등록문화재 제774-1호 '대한민국임시정부 이교재 위임장 및 상해격발'은 독립운동가 이교재(李敎載, 1887~1933)가 상해의 대한민국임시정부를 방문하여 국내에 들여온 문서다.

‘이교재 위임장’은 이교재를 경상남북도 상주(常駐)대표로 임명한다는 문서이며, ‘상해격발’은 이중광을 국내와 일본의 특파원으로 임명한다는 내용과 함께 특파원의 임무와 임시정부의 사명을 국내외 동포에게 알리고 협조하는 문서다.

해당유물은 1930년 전후 임시정부가 국내와 꾸준히 연락하면서 조직과 자금을 확보하려 한 구체적인 증거로 볼 수 있다.

국가등록문화재 제774-2호 '대한민국임시정부 문영박 추조 및 문원만 특발'은 대한민국임시정부가 1931년에 경북 달성에 거주하다 사망한 문영박(文永樸, 1880~1930)의 유족에게 조의를 표명한 추조와 문영박의 아들인 문원만(文元萬)에게 활동을 위한 지원금을 요청한 특발이다.

독립운동가 이교재(李敎載, 1887~1933)가 임시정부로부터 유족에게 전달하기 위해 수령해온 문서로써, 해당 유물은 당시 임시정부가 필요한 상비금을 어떻게 마련하였는지, 또 국내에 있는 유지와 어떻게 접선하였는지를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국가등록문화재 제774-3호 '대한민국임시정부 특발, 추조, 편지 및 소봉투'는 독립운동가 이교재(李敎載, 1887~1933)가 대한민국임시정부로부터 받아온 문서들로, 임시정부 활동을 위한 지원금을 요청한 내용과 사망한 독립운동가에게 조의를 표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해당 유물들은 1931년 만주사변이 일어나자 국제정세의 대변동으로 독립운동 재흥의 호기가 왔다고 판단한 임시정부가 재정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독립운동 자금 조달을 어떻게 계획하였는지 그 실행방법을 추정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문화재로 등록된 '한인애국단원 편지 및 봉투', '한인애국단원 이력서 및 봉투', '대한민국임시정부 이교재 위임장 및 상해격발', '대한민국임시정부 문영박 추조 및 문원만 특발', '대한민국임시정부 특발, 추조, 편지 및 소봉투' 등 5건을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협력해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에 문화재로 등록 예고되는 '부산 나병원 기념비'는 1909년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나병원인 ‘부산 나병원’의 설립을 기념하기 위해 1930년에 제작됐다.

‘부산 나병원’은 한국 근대사에서 나환자만을 위해 최초로 세워진 병원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데, 해당 문화재를 통해 우리나라 특수의료 영역인 한센인 치료의 역사와 선교 역사를 되짚어 볼 수 있어 중요한 가치가 있다.

또한, 나환자촌 등 일반인들과 격리돼 생활하던 한센인 환자들의 존재와 인권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보존 가치가 있다.

'부산 나병원 기념비'는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