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사건사고
폐기물 7392톤 불법 투기 일당 적발무허가 처리업자와 알선책 등 수사 통해 5명 구속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최근 경북 영천, 성주 지역에 폐기물을 불법 투기한 무허가 폐기물 처리업자 3명, 폐기물과 화물차량 알선책 1명 등 총 9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범죄행위가 중대한 5명(12월26일 3명, 1월10일 2명)은 구속 상태로, 나머지 4명은 불구속 상태로 지난달 2차례(1차 1월3일, 2차 1월15일)에 걸쳐 대구지방검찰청에 송치됐으며, 3곳의 폐기물처리업체에 대해서도 양벌규정에 따라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이들은 2018년 12월부터 2019년 7월까지 경북 영천시 대창면 3곳과 성주군 용암면 1곳에 빌린 창고와 공터에 폐합성수지와 건축 폐기물 등 7392톤을 허가 없이 불법으로 투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에 적발된 피의자들은 사업장폐기물 불법투기, 무허가 폐기물처리업 운영, 영업정지 위반, 폐기물 반입정지 위반, 폐기물처리 명령 위반 등 폐기물관리법 전반에 걸쳐 위반해 약 8억7000만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자료제공=환경부>

8억7000만원 부당이득 챙겨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자인 ‘가’는 2018년 12월24일 경북 영천시 대창면에 다른 사람 이름으로 창고를 빌린 후 폐기물알선책 ‘라’에게 폐기물과 화물차량의 알선을 요청했다. 폐기물처리업자 ‘마’ 등은 ‘라’의 알선으로 자신의 사업장과 거래처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가’에게 반입했다.

‘가’는 폐기물을 창고에 쌓아놓으면서 창고 내부 시설물과 외벽을 훼손해 창고 소유주에게 큰 손해를 끼치기도 했다.

특히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자인 ‘가’와 바지사장 모집책 ‘나’는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꼬리 자르기를 할 목적으로 창고를 빌렸던 바지사장 ‘다’에게 본인(가)의 정체를 드러내지 않도록 했다.

또한 ‘가’와 ‘나’는 불법행위가 적발됐을 때 추적을 피하려고 다른 사람 명의의 휴대전화(일명 대포폰)를 사용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지만 결국 둘 다 구속됐다.

폐기물과 화물차량 알선책 ‘라’는 화물차량 기사들을 통해 수집한 전국 각지의 폐기물 불법투기 현장 정보를 이용해 폐기물 배출자들에게 시중 보다 낮은 가격에 폐기물을 처리하도록 알선하고 중간에서 수수료를 받아 챙기는 방식으로 폐기물 불법투기를 부추긴 행위로 구속됐다.

폐기물처리업자 ‘마’와 ‘바’는 또 다른 폐기물처리업자 ‘사’, 화물차량을 알선한 ‘라’와 공모해 경북 성주군 용암면에 있는 ‘사’의 사업장 내 공터를 파낸 후 그곳에 폐기물을 무단투기하고 폐목재 등으로 덮어 이를 은폐했다. 또한 ‘마’와 ‘바’는 법인인 ‘차’의 명의로 경북 영천시에 창고를 빌려 462톤을 무단 투기했다.

폐기물처리업자 '마'와 '바'는 지자체로부터 폐기물처리업 영업정지와 폐기물처리 명령 등의 처분을 받았으나 이를 무시하고 영업행위를 지속하는 등 ‘폐기물관리법’을 전반에 걸쳐 위반하다가 둘 다 구속됐다.

검찰, 범죄수익 환수 나서

한편 대구지방검찰청 환경·보건범죄전담부(부장검사 한태화)는 이번 사건에 대해 추가로 수사한 뒤, 두 차례(1차 1월21일 개인 4명, 2차 1월30일 개인 5명, 법인 3곳)에 걸쳐 피의자들을 전원 기소했다.

특히 대구지방검찰청은 추가 수사를 통해 피의자들이 취득·분배한 이익규모를 확인해 추징보전청구 등 범죄수익환수 절차를 진행 중이다.

환경부 류필무 환경조사담당관은 “이번 사건은 오로지 영리를 목적으로 폐기물을 불법 투기한 유통조직의 구조를 확인하고 범죄행위가 중대한 5명을 구속하는 등 강력한 법적제재를 가했다는 점에서 비슷한 범죄에 대해 예방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폐기물 배출업체와 유통조직에 대한 지속적인 수사를 통해 폐기물 불법처리 유통경로에 있는 불법 행위자는 끝까지 추적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