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코로나19 대응, 농식품 수출 총력 지원원료구매자금 3680억원, 금리 0.5%p 인하
판촉·마케팅 123억8000만원 긴급 지원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농식품 수출업계의 금융·물류·판매 애로 해소와 신규 수요 발굴 등을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내 물류 지연은 점차 회복될 전망이나, 유통매장 기피로 인한 중화권 소비 위축은 여전히 우려되고 있다. 다만 온라인 소비 선호 증가와 면역개선 효과가 있는 기능성 식품 수요 확대 등 신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대중국 수출업계 대상 자금·물류 애로 해소와 긴급 판촉 등 피해 최소화를 지원한다.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원료구매자금을 애초보다 200억원 늘려 총 3680억원을 지원하고, 중국 수출업체 적용 금리도 0.5%p 인하한다.

또 물류 여건을 개선하고자 중국에서 공동물류센터 17개소를 운영하고, 냉장·냉동 운송 지원 체계를 25개 도시에 구축한다.

온·오프라인 판촉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 123억8000만원을 지원한다.

장기 재고 품목은 대형 유통매장과 연계해 긴급 판촉을 추진하고, 영유아 또는 건강기능식품 등 유망 품목은 수출협의회·협회와 협업해 홈쇼핑·외식체인 등에서 기획 판촉을 추진한다.

징동 등 중국 온라인몰 한국 식품관과 허마센셩 등 오투오(Online-to-Offline) 매장 등과도 연계해 종합 판촉전을 3월부터 확대 추진한다.

기능성 식품과 영화 속 화제 식품 등을 대상으로 신남방·신북방 대체시장 진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인삼은 베트남 등 신남방 국가에서 선물 성수요기인 5월에 집중 홍보·판촉을 추진하고, 러시아에서는 인삼 수출협의회와 협업해 오는 6월 케이푸드 대장정을 계기로 우수성을 홍보한다.

면류·과자류 등 영화 ’기생충‘에서 화제가 된 식품의 경우 미국·신남방 등에서 유력 온라인몰과 연계한 판촉을 추진한다.

일본에서의 김치·꽃과 같이 해외에서 중국산 농식품을 대체할 수 있는 품목·국가도 발굴·지원한다.

이밖에도 식품업계 애로 사항 발굴과 통관 정보 지원 등을 위해 상담과 컨설팅도 하고 있다.

국내·외 수출 상담센터(aT)와 중국 등 29개국 105개 해외 자문기관을 지정·운영하고, 모바일 알림톡으로 코로나19 관련 정보 등을 업계에 신속히 전파한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을 비롯해 홍콩·싱가포르 등의 수요가 크게 위축돼 우리 농식품 수출여건이 악화된 만큼, 비상한 각오로 업계 지원에 나설 계획” 이라고 강조하며 “온라인 시장과 기능성 식품 시장은 이번 수출에서 그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돼 민·관이 함께 협력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