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지리산 봄꽃 소식···예년보다 보름 빨라깃대종 히어리 비롯한 야생화 본격 개화 시작
히어리 <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은방울꽃 새싹 <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매실나무 <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봄을 알리는 지리산 야생화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리산 저지대 탐방로 주변에서 깃대종 히어리를 비롯해 노루귀, 산수유 꽃, 매화 등 다양한 봄꽃들을 관찰됐다.

개화시기가 예년보다 약 보름정도 빠른데, 따뜻한 기온과 며칠 전 내린 비가 개화시기를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리산을 방문하기 어려운 국민들이 지리산의 봄 기운과 함께 희망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포토] '뉴노멀 시대! 새로운 일상의 준비' 특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