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화재통계 분석, 주거시설 인명피해 가장 많아주거시설 2422건(41.2%), 공동주택(24%), 단독주택(16.7%) 순
화재 인명피해 398명(사망37명, 부상361명), 2018년 대비10.6% 증가
2019년도 화재피해 통계 분석 결과 화재 장소별로는 주거시설이 2422건(41.2%)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2019년도 화재피해 통계를 분석을 6일 발표했다. 화재 장소별로는 주거시설이 2422건(41.2%)으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 608건(10.3%), 차량 388건(6.6%), 업무시설 383 (6.5%) 등의 순이다.

주거시설 중에서 공동주택이 1409건(24%), 단독주택 983건(16.7%), 기타주택 30건( 0.5%) 등의 순이다. 지난해 발생한 5881건의 화재 중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화재는 2422건으로 41.2%를 차지했다.

최근 3년간 주거시설 화재는 2017년 2557건(42.8%) → 2018년 2764건(43.4%) → 2019년 2422건(41.2%)로 지난해에는 그 전년도에 비해 줄어들기는 했으나, 여전히 주거시설 화재비율이 높은 편이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전체 화재 중에서 여전히 주거시설에서 발생하는 화재가 많다”며, “주거시설 화재피해 예방을 위해 거주자들의 각별한 화재안전관리와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 장소별 화재현황 <자료제공=서울소방재난본부>

화재 원인별로는 부주의 3504건(59.6%)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요인 1315건(22.4%), 기계적요인 281건(4.8%), 방화 136건(2.3%) 등의 순이다.

부주의 중에서 담뱃불 1329건(37.9%), 음식물조리 1238건(35.3%), 화원방치 264건(7.5%), 기타 673건(19.2%) 등의 순이었다.

전기적 요인은 절연열화(절연파괴) 328건(24.9%), 미확인단락234건(17.8%), 접촉불량 220건(16.7%) 등의 순이다.

전기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노후 전기기기는 교체하고,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특히, 전열기기 사용 시에는 주변에 가연물을 방치하지 말고, 외출하거나, 사용하지 않는 전열기기의 콘센트는 뽑아 두는 것이 화재 예방을 위해 필요하다.

최근 3년간 화재원인별 현황 <자료제공=서울소방재난본부>

요일별는 금요일에 886건으로 가장 많고, 토요일 780건으로 가장 적었다. 최근 3년간 통계도 금요일이 가장 많았다. 주말이 시작되는 금요일은 화재예방을 위한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

또, 하루 중에서 오후3시에서 오후 5시까지(716건)가 화재에 가장 취약한 시간대로 분석됐다. 최근 3년간 합계도 오후 3시에서 오후 5시 사이가 가장 많았다. 반면 오전 5시에서 오전 7시까지가 가장 적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오후 3시는 하루 중에 작업 피로도가 높아지는 시간대로 집중도가 떨어지면서 동시에 화기취급 관리도 느슨해지면서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화재로 발생한 인명피해는 총398명(사망37명, 부상361명)이다. 2018년 대비 전체 인명피해는 10.6% 증가했으나, 사망피해는 2018년 53명→ 2019년도 37명으로 30.2% 감소했다.

최근 3년간 화재피해 현황 <자료제공=서울소방재난본부>

인명피해 398명 중 주거시설에서 183명(46%)이 발생했다. 사망자 37명 중 23명(62.2%)이 주거시설에서 발생했다.

사망자가 발생한 화재원인별로 부주의 11명(30%), 방화 10명(27%), 전기적 요인 3명(8.1%), 화학적 요인 2명(5.4%), 기계적 요인 1명(2.7%), 기타 10명(27%) 등이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는 거주자가 주의를 기울이면 예방할 수 있는 화재”라고 말하고, “부주의 원인에 의한 화재에서 가장 많은 사망피해가 발생하고 있어서 음식물 조리 중에는 자리를 비우지 않는 등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신속한 소방활동으로 4708명(부상361명, 구조921명, 대피유도3426명)의 시민을 안전하게 구조 및 대피유도 했으며, 화재피해로 이재민은 171가구 318명이 발생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화재피해 이재민에 대해 ‘서울특별시 화재피해자 지원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저소득층에 대하여 주택수리복구 8세대에 2960만원을 긴급지원 했으며, 화재로 당장 생계가 곤란한 저소득층 21세대에 3470만원의 생계비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신열우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장은 “화재는 예방이 최우선이지만, 불의의 화재에 대비는 철저히 해야 한다.”며 “특히 주거시설에서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만큼 소화기와 주택화재경보기(단독경보형감지기)를 반드시 설치하고 화재 시 긴급대피요령을 익혀 두는 등의 시민협조”를 당부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포토] '뉴노멀 시대! 새로운 일상의 준비' 특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