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2월, 코로나19로 소비자상담 16.9% 증가보건‧위생용품 관련 상담 6547%, 예식은 907% 증가
코로나19로 인해 보건‧위생용품 관련 소비자 상담이 6547% 증가했다.

[환경일보]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2020년 2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16.9% 증가했다고 밝혔다.

2020년 2월 소비자상담은 6만7359건으로 전월(5만7620건) 대비 16.9%(9739건) 증가했고, 전년 동월(4만9683건) 대비 35.6%(1만7676건) 증가했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국외여행’이 5284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보건·위생용품’(4321건), ‘의류·섬유’(2653건) 순이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예식서비스’가 907.6%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보건·위생용품’(392.7%), ‘외식’(314.7%), ‘항공여객운송서비스’(94.6%), ‘호텔·펜션 등’(84.6%)이 그 뒤를 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이 높았던 품목도 ‘보건·위생용품’(6547.7%), ‘외식’(884.3%), ‘예식서비스’(774.7%) 등이었다.

월별 상담 건수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예식서비스’와 ‘외식’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으로 계약의 연기 또는 취소를 요청했음에도 사업자가 이를 거절하거나 위약금을 적용해 소비자의 불만이 많았다.

‘보건·위생용품’에서는 마스크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전자상거래를 통해 구입한 제품의 배송지연, 가격·품질 관련 상담이 많았다.

연령대별 소비자상담 건수는 ▷30대가 2만397건(31.7%)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7100건(26.6%) ▷50대 1만1932건(18.6%)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계약해제·위약금’(2만1853건, 32.4%) ▷‘품질·A/S’(1만3200건, 19.6%) ▷‘계약불이행’(1만1585건, 17.2%) 순이었으며, 특수판매 중에는 ▷‘국내 전자상거래’(2만1057건, 31.3%) ▷‘방문판매’(2637건, 3.9%) ▷‘전화권유판매’(1740건, 2.6%)의 비중이 높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