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착한 새활용’ 코로나19 기부 활발입주기업 DIY 마스크·소독기계 등 시민과 의료진에 기부
사회적 거리두기 가정에서 활용 가능한 업사이클 제품 보급
새활용 여미갤러리양말인형, 단하주단 마스크, 새활용_쉐어라이트_퓨리라이트, 인라이튼(왼쪽위 시계방향) <자료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새활용플라자가 입주 기업들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과 의료진을 위해 DIY 마스크 제작 및 소독기계 등을 기부하며 응원에 나섰다.

오래돼 입지 않는 한복을 개조해 젊은 층을 위한 개량 한복을 만드는 ‘단하주단’은 친환경 오가닉 천을 원료로 한 마스크를 만드는 방법을 개발했다.

여기에 종이접기 전문가인 김준혁 작가는 한지를 접어서 마스크에 필터를 끼워 사용하는 방법을 개발해 두 회사가 함께 서울시 성동구 관내 저소득층 200여명이 사용할 마스크를 제작해 31일, 관내 복지재단인 다일공동체에 기증했다.

코로나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대구시를 직접 돕고 나선 기업도 있다. 세탁 후 한 짝만 남은 양말로 인형을 만드는 ‘여미갤러리’는 마스크를 쓴 고양이 인형을 만들어 의료현장에서 고생하는 의료진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우연히 이 인형을 보게 된 독지가가 100쌍을 주문해 대구시를 포함한 각 지역 의료진들을 응원하기 위해 보내줄 계획이다.

버려진 LED칩으로 소독기를 생산하는 비영리 사단법인 ‘쉐어라이트’는 강력한 살균기능으로 마스크와 휴대폰, 안경 등 일상용품을 소독하는 UV-C발생기기인 ‘퓨리라이트’ 100대를 지난 11일, 대구장애인복지협회에 기증했고, 시민들에게 마스크 소독방법을 온라인으로 홍보하고 있다.

‘퓨리라이트’는 원래 저개발국가의 수인성 질환 예방을 위해 정화가 덜 된 물을 마시기에 적합하도록 소독하기 위해 제작된 것으로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 살균에도 효과적이다.

무선가전 배터리 교체 서비스센터를 운영하는 ‘인라인튼’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으로 인해 외출이 어렵고 많은 시간을 집에서 보내는 사람들이 많아진 만큼, 더 쾌적하고 안전한 실내 환경에서 지내길 바라는 마음에서 대구·경북 지역에서 서비스를 이용했던 고객들에게 청소기 항균방향제 800개를 무상으로 보내주는 행사를 지난 6일 진행했다.

버려진 우산이나 낙하산 소재로 패션 잡화와 액세서리를 제작하는 ‘큐클리프’는 입지 않는 면 티셔츠를 이용해 DIY 패션 마스크를 만드는 방법을 동영상을 통해 홍보하는 등, 서울새활용플라자와 입주기업들은 시민들이 가정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업사이클 활동을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이번 성동구와 대구·경북 지원을 시작으로 건물 1층에 구축된 업사이클하우스에서 입주기업들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위생용품 만들기와 홈스쿨링 교육용 제품을 지속적으로 제작,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시민들이 집에서 재료구입부터 제작까지 마스크를 직접 만드는게 가능하도록 홈페이지를 통해 마스크 제작실습 영상을 공개하는 등 DIY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재택활동에 적합한 DIY활동들을 키트로 만들어 보급함으로써 입주기업의 산업적 판로도 확보하고 집에서도 새활용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업사이클 기업들의 활동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새활용플라자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