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사고 후 점점 고통스러워지는 통증, 교통사고후유증일 수 있다
<사진제공=신기율한의원>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점점 날씨가 좋아지면서 봄 날씨가 제대로 찾아오고 있다. 날씨가 좋아지면서 나들이 가는 사람들도 늘고 그만큼 교통사고 발생률도 늘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은 교통사고 이후 사고 수습에만 급급하지 사고이후 신체에 나타나는 통증과 증상에는 신경 쓰지 않는다. 이러한 행동은 교통사고후유증을 유발하는 계기가 된다.

교통사고 후 통증이나 신체에 문제가 생겼다면 곧바로 병의원을 방문하여 치료에 임해야 한다. 또한 시간이 흐른 후 갑작스럽게 찾아오는 후유증도 대비해야 하기에 사고 후 당장 몸에 이상이 감지되지 않더라도 관련 병의원을 통한 검사가 이뤄지는 것이 좋다.

후유증 치료를 제대로 시작하기 위해서는 교통사고후유증 원인 진단부터 제대로 진행되어야 한다. 통증이 있음에도 검사 후 특별한 원인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도 많다.

이와 관련 일산 신기율한의원 김배수 원장은 “정밀검사로도 문제가 되는 부분을 찾을 수 없는 것은 통증 등 다양한 증상의 원인이 ‘피’에 있기 때문이다. 한의학적 개념인 ‘어혈’이 바로 교통사고후유증의 원인이다. 어혈은 교통사고 당시 가해진 충격에 의해 발생된 노폐물에 가까운 피다. 피가 제대로 돌지 못하고 한 곳에 맺혀 있는 어혈뿐만 아니라 담음까지 발생하면서 머리가 아프고 무겁게 느껴지고, 온몸이 쑤시고 아픈 교통사고후유증이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때문에 개인의 증상에 맞게 어혈을 제거하는 치료가 적용될 수 있다. 한방에서는 관련 한약 처방을 통해 어혈 제거와 함께 신체의 근육 이완, 통증 완화, 장부기운강화 등에 주력한다. 한약 외 뇌척수액약침주사나 뜸, 약침, 부항, 추나요법, 척추견인치료 등을 개인 특이사항과 통증의 원인에 맞게 적용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개인에 따라서는 일상생활이 힘들고 절대적인 안정이 필요할 만큼 심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 경우 체계적인 입원치료가 요구된다. 입원을 포함한 모든 교통사고치료는 자동차 보험을 적용시키기에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다.

김 원장은 “교통사고후유증의 원인을 개선하는 치료는 후유증이 장기화되는 것을 막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눈에 보이는 문제가 없다고 해서 시간에 맡길 것이 아니라, 더욱 정확한 검사와 치료를 통해 초기에 건강을 회복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