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지역문제해결 플랫폼 본격 가동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와 문제 해결 기대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주민이 참여해 지역문제를 발굴하고, 공공기관과 지자체 등이 다양한 자원을 연계해 해결하는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이 본격 가동된다고 밝혔다.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은 기존의 관 주도, 중앙정부 중심, 예산 투입 위주의 해결방식에서 탈피해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지자체가 지원, 공공기관 등의 자원을 연계하는 민‧관협업형 문제 해결 방식이다.

행안부는 지난 5월21일부터 6월12일까지 8개 지역순회 간담회를 개최해 지역별 사업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시민사회‧공공기관‧지자체 의견을 수렴했다.

순회간담회에서 시민사회는 지역 내 공공기관의 적극적 참여를 요청했고, 공공기관은 고유업무에 적합한 의제에 참여를, 지자체는 세 주체간 유기적 연계와 소통 강화를 강조했다.

행안부는 순회간담회에 이어 6월23일 8개 지역 민간추진위원장 간담회를 시작으로 공공기관, 지자체 간담회를 점차 추진할 계획이다.

6월 현재 8개 지역플랫폼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다양한 의제를 발굴하고 있고, 선정된 의제는 7월 한 달간 준비를 거쳐 8월부터 11월까지 실행될 예정이다.

지역문제해결 플랫폼은 대구광역시와 강원도의 시범운영(2018년도)을 시작으로 2019년도에는 광주광역시, 충청북도, 대전광역시, 경상남도, ‘20년도에는 전라남도와 충청남도가 추가 선정돼 현재 총 8개 지역에서 운영 중이다.

2019년도에는 6개 지역에서 292개 기관(67개 공공기관 포함)이 참여해 지역추진위를 구성, 플랫폼이 출범했고, 94개 협업의제를 선정해 총 72개 과제를 실행했다.

특히 LH공사와 광주도시공사는 영구임대주택의 장기 공실(총 34가구)을 활용해 청년주거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빈 상가를 활용한 창업공간 조성으로 경제적 자립활동의 지원까지 만드는 등 입주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주민공동체 활성화 모델을 구축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코로나19로 일상적 재난과 감염의 위기 속에서 의제 수렴부터 문제해결 과정까지 해야 하는 부담이 있지만 물리적 거리두기 및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공공기관과 함께 주민들이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산업기술원, 청렴 라이브 콘서트
[포토] 메밀꽃 필 무렵
[포토]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