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식품·의료 보도자료
함께 복용하면 안되는 의약품 지정·해제의약품 병용금기 성분 등의 지정에 관한 규정 개정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의료현장에서 처방·조제 시 사용하는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의 ‘의약품적정사용정보’에 병용금기 성분 등을 추가·해제하기 위해 의약품 병용금기 성분 등의 지정에 관한 규정(식약처 고시)을 개정했다.

이번 개정 고시의 주요 내용을 보면, ‘아토르바스타틴·사이클로스포린’ 등 13개 성분조합을 추가하고, ‘테오필린’ 등 32개 성분 추가하며, ‘인슐린아스파트’ 등 3개 성분을 해제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의료현장에서 의약품이 적정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병용금기, 임부금기, 연령금기 등의 정보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며, 의약품 안전사용을 위한 기반이 확대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개정 고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 → 법령정보 → 제·개정 고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유전자원 중복보존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