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보도자료
부산시, ’디지털역량센터‘ 109곳 확보·운영8월부터 ’시민 디지털역량 강화 교육‘ 추진···지능정보사회 대응 지원
디지털역량센터 부산시 총괄거점센터 <자료제공=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시민 누구나 언제·어디서든 실생활에 필요한 디지털역량 강화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에 총괄거점센터 1곳 등 집 근처 생활공간 109곳을 ’디지털 역량센터‘로 확보하고 8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간다.

시는 올해 국비 50억원 상당을 지원받아서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에 총괄거점센터 1개소와 구·군별 거점센터 16개소 및 주민센터·작은도서관 등 생활SOC 92개소를 ‘디지털역량센터’로 선정했고, 8월 중순에는 지역 내 경력단절자, 퇴직자, 고교·대학 졸업자 등을 대상으로 총 436명을 강사·서포터즈로 선발해서 각 센터별 4명씩을 교육강사로 투입해 3만2700여명의 시민 디지털역량 강화교육을 진행한다.

‘디지털역량센터’에서는 간단한 문자보내기, 기본 앱 설치와 같은 디지털 기초교육과 음식 주문·영화와 교통 티켓 구매·병원 수납·민원서류 발급 등의 키오스크 활용법, 모바일 쇼핑, 건강관리 등과 같은 디지털 생활교육을 중점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또한 ‘거점센터’에는 서포터즈가 상주해서 디지털 생활정보의 활용이 어려울 때 언제든 도움받을 수 있도록 헬프데스크도 운영한다.

그리고 기존 사무활용교육(오피스 등)과 기초코딩, 그래픽디자인 등의 중급교육은 물론 전문강사가 겸임하는 코디네이터를 통해 상위과정과 직업 전문교육기관 연계 등 기본적인 디지털 이용부터 취업 연계한 교육까지 전반적인 디지털역량 강화교육을 실시한다.

시는 디지털교육을 받기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새벽‧야간‧주말 교육반을 편성했고, 5인 이상의 신청이 있는 경우에는 경로당·사무실 등의 원하는 장소나 어디든 찾아가는 이동형 교육도 진행한다.

또 지능정보사회에 대한 적응을 돕기 위한 정보통신기술(ICT)의 신기술(VR‧AR, 드론, 3D프린팅 등) 체험 등 특별교육도 추진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집 근처 곳곳에 있는 ‘디지털역량센터’가 시민 디지털 활용능력 향상과 일상의 디지털문제를 상시 도와주는 디지털 마을사랑방으로써의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할 것이며, 이를 통해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디지털경제를 촉진해 지역사회 화합과 경제활력에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역량센터 부산시 총괄거점센터 <자료제공=부산시>

한편 부산시 총괄거점센터는 유라시아플랫폼 1층 112호에 119.88㎡(36평)에 20명이 수용 가능한 교육공간을 마련했다. 센터에서는 광역 지자체의 교육을 각 거점센터 관리·교육성과 관리·교육과정 운영 및 홍보 등을 총괄 관리하며, 디지털역량 특화교육을 수행하고 강사·서포터즈 양성 관련 세미나도 개최한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