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보도자료
광복 75주년···가미카제 상품 논란 지속국내 대형 온라인 쇼핑몰, 검증 없이 관련 상품 버젓이 판매
가미카제는 일본의 자살특공대다. 하지만 쇼핑몰, 패션업체, 숙박업소 등에서 거리낌없이 사용되고 있어 논란이 된다. <자료제공=성신여대>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전 세계 가미카제(Kamikaze) 퇴출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국내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 가미카제 관련 상품들이 대거 판매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국내 대표 온라인 쇼핑몰 24군데를 조사한 결과 18곳에서 가미카제 관련 티셔츠, 모자, 신발 등 다양한 상품들이 판매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전 세계 곳곳에서 가미카제에 대한 정확한 의미를 몰라 제작됐던 상품들을 발견하면 메일을 보내 수정해 왔는데, 광복 75주년을 맞아 국내 쇼핑몰을 처음으로 조사하던 중 많은 곳에서 판매가 되고 있어 큰 충격이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들 대형 온라인 쇼핑몰은 '해외 구매대행'에 관한 플랫폼을 제공하는데, 아무리 그렇다 하더라도 제대로 된 검증없이 가미카제 관련 상품들을 버젓이 판매하는 건 잘못된 일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 교수는 "가미카제 관련 상품들의 대부분은 전범기인 욱일기 디자인과 연관된 것이 많아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 판매되는 상품들을 금지시켜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간 서경덕 교수팀은 전 세계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에서 가미카제 이모티콘 이름을 변경시키는 등 많은 성과를 걷어 왔다.

이에 서 교수는 "전 세계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양한 가미카제 관련 상품들만 질타할 것이 아니라, 이번 국내 사례들을 통해 우리 스스로를 한번 더 반성할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가미카제는 제2차 세계대전 막바지에 군비 부족으로 미군의 상륙을 막을 힘이 없던 일본이 마지막 수단으로 택한 자살특공대다. 특히 2014년 일본은 가미카제 조종사들의 유서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고 해 큰 논란이 됐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때 아닌 9월의 벚꽃 눈길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
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