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수공, 신북방 국가 ‘조지아’ 언택트 물교육물분야 전문가 대상으로 상하수도 전문역량강화 온라인 국제교육

[환경일보]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9월16일부터 18일까지 정부의 신북방정책 대상 국가 중 하나인 조지아의 상하수도 전문공기업 조지아 수자원공사(UWSCG)의 전문인력 약 30명을 대상으로 상하수도 전문역량강화 국제교육을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한국수자원공사가 한국수출입은행(K-EXIM)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조지아 상하수도 분야 정책, 인프라 개선 전문 컨설팅(2020.2~9) 사업’과 연계해 추진된다.

조지아는 흑해 연안에 위치한 국가로서 러시아, 터키 등과 국경을 접하고 있다. 지리적으로는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요충지로 풍부한 수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나, 수도인프라 부족과 높은 누수율 등 물관리 전반에 대한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교육의 주요 내용은 조지아의 물환경 특성 및 교육니즈를 반영해 ▷물 분야 정책 및 제도 수립 ▷효과적인 물 공급을 위한 수자원 확보 및 관리 계획 ▷효율적이고 안전한 상수도 운영관리 ▷수질관리를 위한 효과적 정수처리 방안 등이다.

수자원공사가 조지아 물관리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언택트 국제 물교육 진행한다. <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특히 이번 과정은 국가 간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웨비나(웹+세미나)’형식의 비대면 온라인 교육으로 진행된다.

이번 교육을 주관하는 한국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은, 대한민국의 선진 물관리 기술과 노하우를 조지아와 공유함으로써 대상 국가의 물관리 역량 강화는 물론 물 분야 국제네트워크 구축에 따른 국내 물기업의 해외진출 활성화 등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밖에도, 깨끗하고 안정적인 물 공급 역량 강화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뉴노멀시대에 더욱 중요해진 기초 보건 환경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교육 등을 통해 물 분야 국제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50여 년간 축적한 물관리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하여 지구촌 물 문제 해결에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