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보도자료
영등포, 다문화 주민들에게 비대면으로 전통음식 조리법 알려집에서 비대면 화상수업으로 한국 대표 명절음식 불고기‧삼색송편 배운다
구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다문화 주민을 대상으로 추석맞이 비대면 명절음식 만들기 체험 수업을 진행한다. 사진은 온라인 화상대화로 진행하는 요리교실 모습.

[환경일보] 김다정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민족 대명절 한가위를 맞아 다문화‧외국인 주민과 명절의 정을 나누는 ‘집콕 한가위 명절 음식 만들기’ 수업을 진행한다.

‘집콕 한가위 명절 음식 만들기’는 외국인 주민들이 한국 전통 음식을 직접 만드는 가운데 한국의 정서와 풍습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다문화 가정의 한국 정착을 돕고자 마련된 체험형 수업이다.

영등포구 다문화 인구는 5만여 명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외국인이 거주하고 있다. 지역사회 일원으로 자리 잡은 다문화 주민들을 위해 구는 이 같은 특별한 한가위 명절음식 만들기 체험을 기획하게 된 것이다.

수업은 오는 23일과 24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2시간 동안 서남권글로벌센터 강의실 및 수강생 자택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집에서 온라인 화상대화 형식으로 진행하는 한국조리직업전문학교 강사의 설명을 들으며 명절 음식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배우게 될 음식으로는 외국인들이 한국의 대표 음식으로 꼽은 불고기와 추석을 대표하는 전통 음식인 삼색송편을 선정했다.

강사는 수강생들의 조리 과정을 실시간으로 관찰하고 피드백을 하는 등 쌍방향 소통형 화상수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중국어 통역사가 함께 수업을 진행하며 원활한 의사소통을 돕는다.

구는 외국인 주민들이 재료 준비 및 조리를 보다 쉽게 할 수 있도록 한국조리직업전문학교에서 제작한 불고기와 삼색송편 재료 키트를 수업 전 수강생들에게 제공한다.

또한 사전에 제작한 조리 동영상을 수업 진행 때 함께 시청하도록 하여 조리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실수를 줄일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구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소외될 수 있는 외국인 주민들도 이 같은 새로운 명절음식 만들기 체험을 통해 한국의 고유 전통문화를 이해하며 고국에 대한 향수를 달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민족 대명절인 추석이 지역사회 주민 누구나 하나 되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특별한 체험 수업을 준비했다”며, “지역사회 다문화 주민들이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와 친밀감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다정 기자  missqt0909@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