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축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경기도축산위생연구소는 고유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도내 14개 도축장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축산위생연구소는 이번 축산물 안전성 검사를 위해 검사관을 28명에서 42명으로 대폭 증원하고, 유통 중인 쇠고기, 갈비세트 등 제수용, 선물용 축산물 등에 대한 위생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원료축산물에 대해서도 위생적이고 안전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에 대한 병원성 미생물과 항생제 등 잔류물질 검사를 수행하는 한편 도내 300여 학교에 제공되는 급식업체에 대해서도 쇠고기 유전자(DNA) 검사를 실시해 젖소가 한우고기로 둔갑 판매되는 행위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특히 위생관리가 취약한 영세업소 및 과거 위반사례가 있는 업소의 무허가 제품제조 행위, 원재료 사용의 적정 여부, 허위 과대 표시·광고 등 축산물가공처리법 위반 여부를 집중 점검해 부정축산물이 원천적으로 발붙이지 못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할 예정이다.

연구소 측은 현재까지 154개 업소에 대한 위생검사를 실시해 15개 업소를 적발하고 행정조치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제수용과 선물용 축산물 구입 시 유의할 사항은 터무니없이 값이 싸거나 육색이 선명하지 않은 축산물은 피하는 것이 좋다”며 “구입한 축산물은 반드시 냉장 또는 냉동고에 보관하고 먹을 만큼 조리하며, 조리 시 중심부까지 충분히 익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지수 기자>

이지수  dlwltn6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