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관광교류 증진·정보교류 공동협력 모색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청장 이환균)은 지난달 30일 두바이에서 국제개발 경영기구인 잡자인터내셔널(JAFZA International·JAFZAI)과 물류 및 비즈니스파크 조성을 위한 협력의향서를 안상수 인천광역시장과 술탄 아흐메드 빈 술라이엠 JAFZAI 회장 간에 체결했다.

[#사진1] JAFZAI는 지난 1985년에 설립돼 6000여 개의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는 등 자유구역개발과 운영에 있어 세계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는 두바이의 제벨알리자유구역청으로부터 2000년도에 독립된 국제개발전문기구다.

JAFZAI는 현재 전 세계 28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개발경영의 전문 두뇌집단으로 말레이시아·모로코·인도 등 세계의 전략적 중심지에 경제구역과 비즈니스파크를 개발하고 있으며, 최근 한국을 동북아시아의 전략적 거점으로 보고 비즈니스 및 물류단지 조성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다.

따라서 두바이를 세계적인 물류·관광·비즈니스 거점으로 만든 JAFZAI와의 이번 IFEZ 개발사업 협력의향서 체결은 IFEZ를 전 세계에 지속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기회요인이 될 뿐만 아니라 향후 IFEZ 개발과정에 JAFZAI가 가지고 있는 전 세계 글로벌 기업과의 풍부한 네트워크는 물론 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시킴으로써 국제도시 건설에 한층 탄력을 주고 발 빠르게 움직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JAFZAI는 동북아의 전략적 기지로서 한국의 가치를 인정하고 물류 및 비즈니스파크개발에 그들의 경험과 경영기법을 확장하고자 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고, 협력의향서 내용을 보더라도 상당히 구체성을 띠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이번 협약 체결은 양측의 단순한 협력관계 구축이 아니라 IFEZ 개발사업을 촉진시키는데 실질적으로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의향서는 IFEZ 개발을 위한 JAFZAI의 경험과 지식 공유, 국제수준 경영기법 개발, 투자유치 네트워크활용 등 협력사항뿐만 아니라 한국내 경제자유구역 및 비즈니스파크 개발·조성을 위한 기회 구축과 이를 위한 세부적인 일정이 포함돼 있다.

IFEZ는 의향서 체결 60일 이내에 JAFZAI에 사업제안을 해야 하며, JAFZAI는 사업제안 후 3주 이내에 제안된 사업의 타당성 검토를 위해 실사단을 파견하고 업무협의 및 현장시찰을 하게 되며, 실사결과와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 사업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IFEZ는 전문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구체적인 사업모델 개발과 세부 실천 과제를 전담시킬 계획인데, 향후 이 협약이 체결되고 JAFZAI가 투자유치 및 개발에 참여할 경우에는 IFEZ 개발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IFEZ는 인도네시아 바탐경제특구청(BIDA)과 향후 공동협력 및 교류확대를 위한 협력의향서를 4일 자카르타에서 이환균 IFEZ청장과 무스토프(Mustofa) BIDA 청장간에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IDA는 인도네시아 바레랑섬을 개발하기 위한 특별기관으로 이지역의 인프라 구축, 각종 인·허가권 행사, 해외 투자유치 등 인도네시아 정부가 새로운 성장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인근 싱가포르의 포화 상태로 향후 동남아 지역 경제특구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나아가 JAFZAI는 동북아의 전략적 기지로서 한국의 가치를 인정하고 물류 및 비즈니스파크개발에 그들의 경험과 경영기법을 확장하고자 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고, 협력의향서 내용을 보더라도 상당히 구체성을 띠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본협약 체결은 양측의 단순한 협력관계 구축이 아니라 IFEZ 개발사업을 촉진시키는 데 실질적으로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즉 의향서는 IFEZ 개발을 위한 JAFZAI의 경험과 지식 공유, 국제수준 경영기법 개발, 투자유치 네트워크활용 등 협력사항뿐만 아니라 한국내 경제자유구역 및 비즈니스파크 개발·조성을 위한 기회구축과 이를 위한 세부적인 일정이 포함되어 있음.

IFEZ는 의향서 체결 60일 이내에 JAFZAI에 사업제안을 해야 하며, JAFZAI는 사업제안 후 3주 이내에 제안된 사업의 타당성 검토를 위해 실사단을 파견하고 업무협의 및 현장시찰을 하게 되며, 실사결과와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 사업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IFEZ는 전문 프로젝트팀을 구성하여 구체적인 사업모델 개발과 세부실천 과제를 전담시킬 계획인데, 향후 이번 협약이 체결되고 JAFZAI가 투자유치 및 개발에 참여할 경우에는 IFEZ 개발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IFEZ는 인도네시아 바탐경제특구청(BIDA)과 향후 공동협력 및 교류 확대를 위한 협력의향서를 4일 자카르타에서 이환균 IFEZ청장과 무스토프(Mustofa) BIDA 청장간에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IDA는 인도네시아 바레랑섬을 개발하기 위한 특별기관으로 이 지역의 인프라 구축, 각종 인·허가권 행사, 해외 투자유치 등 인도네시아 정부가 새로운 성장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인근 싱가포르의 포화상태로 향후 동남아 지역 경제특구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이번 BIDA와의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향후 산업·관광분야에서 상호 교역량을 증진시키고 정보교류 등 실질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하여 대표단, 전문가, 사업자들을 서로 파견할 계획이다.

IFEZ는 최근 해외투자유치 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있는데, 이번 JAFZAI 및 BIDA와의 협력의향서 체결은 이를 촉진하고 지원함으로써 동북아의 비즈니스허브 국제도시를 건설하는데 한발 앞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원경  hkgreen112@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