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전국 농경지 전자지도 기반 농업정보 국민에 개방농업기상·병해충·토양분석 정보 제공
농경지 전자지도 ‘팜맵’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업기상과 병해충발생, 토양분석 정보 등이 전국 농경지 전자지도와 연계돼 모든 국민에 개방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행정안전부, 농촌진흥청은 15일 전국 농경지 전자지도인 ‘팜맵’ 기반의 농업활동 지원정보를 ‘국가 중점 데이터’로 선정하고,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국민에 개방한다고 밝혔다.

국가 중점 데이터란 정부가 보유한 정보 중 국민 수요 기반의 사회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분야를 선정해 민간에서 활용하기 쉽게 가공·개방하는 정보를 말한다.

공개되는 정보는 팜맵과 팜맵 기반 일별·시간별 농업기상 정보, 병해충발생 정보, 토양분석 정보 등이다. 팜맵이란 농식품부가 정보 기반 과학농정 추진을 위해 전국 농경지 약 1300만 건에 대한 면적과 속성 정보를 전자지도로 구축해 공공기관과 연구기관에 제공 중인 정보를 말한다. 팜맵 기반으로 작물재배에 알맞은 땅 선정, 작물 종류 변경 분석 등 농경지 공간 정보 간 융·복합적 분석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농식품부는 학계·기업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해 정보의 제공 기준과 범위를 정하고 정보 간 연계를 위한 부호를 표준화했다. 공공데이터포털에 공개된 정보는 원시 자료를 바로 자료화할 수 있도록 시스템 연계와 대용량 파일로 제공한다. 민간에선 각종 서비스와 게임·애플리케이션 개발 등 콘텐츠를 제작해 사업화하는데도 공개된 정보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범수 농식품부 정책기획관 국장은 “농경지 전자지도를 활용해 관련 정보 발굴, 정보의 융·복합 개방 및 융합 부호 표준화 등을 추진하겠다”며 “공공정보의 품질을 제고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