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구미국유림관리소, 산림훼손행위 적극 대처
구미국유림관리소(소장 손봉영)는 올해 산림훼손행위에 대해 적극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구미국유림관리소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산을 찾는 입산객이 급증하자 감시원을 적극 활용해 산림 내 불법 산지전용, 입목벌채, 쓰레기 오물투기 등 산림에서 이루어지는 각종 불법행위를 근절해 나아가기로 했다.

사람의 왕래가 잦은 주요 산림지역에 들어선 각종 유흥 시설이 입목을 벌채하고 산림을 타 용도로 전용하거나 각종 쓰레기 오물 투기 등이 단속 대상이다.

구미국유림관리소는 지난해 산림훼손, 묘지설치, 소나무류불법이동 등 산림관계법 위반은 총 14건에 15명을 입건 처리했다. 올해도 2건의 불법 행위를 적발, 조사 중이다.

구미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올해 산림보호강화사업에 투입되는 감시원 54명을 적극 활용해 관내 주요 산림지역에 배치, 그물망식 단속으로 산림 내 불법행위를 근절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완 기자>

김기완  kgw6668@paran.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포토] 2019 서울 놀이터 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