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단속보다 지원, 지도 환경행정 펼쳐
경기도는 19일 경기개발연구원에서 도와 31개 시군 환경관련 과장급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역점사업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회의에서 도는 그동안의 단속을 위주로 하는 행정보다는 환경사고의 사전 예방, 배출업체 자율점검, 배출기업의 오염방지시설 자금 융자 활성화 등 지원 및 지도중심으로 패러다임을 전환 추진할 것을 시달하고 그 추진방안들을 협의했다.

이에따라 기업환경 개선 차원에서는 기업들의 배출오염시설 자금 융자를 위한 환경보전기금 제도, 환경기술지원을 위한 환경닥터제, 환경오염물질 배출 자율점검 제도를 홍보하고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친환경 상품에 대한 의식을 사회전반에 확산하고, 친환경상품 제조업체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공공부문의 친환경상품 구매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하고, 이를 위해 우선 ‘친환경상품구매촉진조례’를 금년 내에 모든 시군이 제정키로 목표를 세웠다.

한편 도는 2008년 하반기부터 폐기물관리 전산화 시스템 운영이 의무화됨에 따라 본 시스템의 원활한 운영 및 배출업체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공무원, 배출업체, 처리업체에 대한 사전 교육 및 홍보도 주문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를 포함한 수도권은 쓰레기 등 전국 오염물질 배출량의 40%에 달하고 그 발생양태도 점차 다양하고 복잡해져 가고 있어 종래의 일방적 단속방식은 한계가 있다”며 “도와 시군, 민원인 간의 긴밀한 커뮤니케이션과 협력체제를 통해 적극적인 지원 및 홍보와 주민생활편익 지향의 자세로 파라다임을 전환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수 기자>

이지수  dlwltn6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신은섭 화백 개인전 ‘Pine tree-올려보기’
[포토] 산림청장, 현충일 앞두고 대전현충원 참배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