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임실군 유명식품업체 봐주기
임실군 유명식품업체 봐주기
환경영향평가 무시한 편법 공사 진행


임실 = (주)하림이 임실읍 산정리 산402번지 외5필지(42,156㎡)
일대에 병아리를 생산할 목적으로 신축하고 있는 연건평8,671㎡
의 계사가 세림자연휴양림과 주민이 생활하는 마을과 인접해 있
어 계사로 인한 악취 피해가 예상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문제의 지역은 (주)하림이 1990년 초지로 조성된 부지에 대해
그 지주의 사용승락서를 받아 지금까지 계사 신축사업을 추진하
고 있는 곳이다.

그런데 전체 42,156㎡의 부지중 29,000㎡정도만 허가를 신청
한 상태로 본래 전체면적상으로 보아 환경영향평가를 받아야 함
에도 불구하고 환경영향평가를 하지 않고 환경성검토만으로 사업
을 진행하고 있는 것도 문제다.

또 임실군측이 건축허가를 내주면서 사전검토해야 하는 진입로
확보 문제에 등한시했다는 빈축을 사고 있다.

공사중인 계사 현장은 사업장의 진·출입로 폭이 2m정도에 길이
가 약700m 밖에 안돼 매우 협소하고 공사를 수행하는 대형차량
의 통행도 불가능하다고 한다.
이런 조건이라면 사실상 사업허가가 나올 수 없는 상황임에도 공
사허가가 나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건축시공 전 하천의 교각 설치에 있어 설치비용 및 유지관
리를 명확히 하고 설치했어야 하지만 실상은 강관 등을 이용해
부실하게 설치한 것도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로 인해 유속에 지장을 주게 돼 지난 장마에 하천이 크게 훼손
되기도 했다. 또 복구과정에서는 하천의 자연석을 채취하여 제방
에 사용하는 등 하천법을 위반했지만, 임실군 측은 감리회사에
책임을 떠넘기고 "책임이 없다"는 식의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

따라서 현재 (주)하림의 계사신축사업은 주민의 영농에 큰 불편
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물론 관련법을 저촉했다는 눈총을
받고 있다. 또 계사로 인한 악취는 쾌적한 환경을 추구하는 마을
주민의 권리를 침해 할 수 있다.

그 뿐이 아니라 공사로 인해 하천이 훼손됐고 하천법을 위반한
한 행위에 대해서까지 '나몰라라'하는 식의 행정은 지양되어야
마땅하다는 것이 인근주민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호남 = 장운합

장운합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