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세녹스' 휘발유첨가제 부처간 이견
자동차 휘발유용 첨가제로 승인된 세녹스가 정부부처간의 이견으
로 소비자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세녹스는 알코올 휘발유로 솔벤트 톨루엔 메틸알코올 등을 각각
60%,30%,10%의 비율로 혼합한 석유화학제품.

이 세녹스는 한 벤처기업이 지난 6월부터 전국 11개 주유소에 공
급, 판매해왔으며 가격은 리터당 9백90원으로 국내 정유사가 파
는 시중 휘발유 판매가 1천3백원보다 훨씬 싸다.

그러나 산업자원부는 지난 6월말 이 제품이 자동차 연료용으로
판매되면 유사석유제품으로 분류돼야 한다며 제조업체를 고발하
고 이를 판매한 11개 주유소에 대해 행정처분을 의뢰한 상태지
만 행정자치부의 경우 "알코올 휘발유를 저장취급소에서 첨가제
용도로 넣는 것은 가능하다"는 유권해석을 내리고 있다.

세녹스 제조회사측은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연구원으로부터 휘발
유 60% 세녹스 40%를 섞은 첨가제 성능 시험결과 대기환경기준
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세녹스를 사용하면 연료비 절
감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부처마다 '첨가제냐' '가짜 휘발유냐'에 대한 판단이 엇갈리고
있는 상태가 계속된다면 소비자들의 혼란도 당분간 계속될 전망
이다.

편집부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